최종편집 : 2022-05-16 23:50 (월)
군산항, 수출·입 무역수지 5억1,300만달러 흑자 기록
상태바
군산항, 수출·입 무역수지 5억1,300만달러 흑자 기록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2.01.17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해 수출 36%·수입 31.7% 증가

 

군산항을 통한 지난해 수출·입 무역수지가 51,300만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다.

 

17일 군산세관(세관장 김원식)에 따르면 지난해 군산지역 수출은 245,200만달러(36%), 수입은 193,900만달러(31.7%), 무역수지는 513,00만달러(55.2%) 흑자를 기록해 2018년 이후 3년 만에 수출·입 모두 증가세로 전환됐다.

 

수출의 경우, 2020년 대비 34.8% 증가한 화공품 83,700만달러, 76.2% 증가한 철강제품 68천만달러, 12% 증가한 기계류 56,200만달러로 두 자리 성장을 보였다.

 

이들 세 품목은 군산시 전체 수출 중 84.7%를 차지하는 지역 주력 생산품으로 이번 수출 호조세를 견인했다.

 

지난해 주요 수출품목 비중은 화공품 34.1%, 철강제품 27.7%, 기계류 22.9%이다.

 

국가별 수출은 전체 실적 중 중국이 가장 많은 20.5%로 지난해 대비 중국 12.1%, EU 70.4%, 미국 67.6%, 일본 42.4% 등 주요 수출국에서 모두 증가했다.

 

수입의 경우, 품목별 주요 수입품목은 화공품 15.5%, 철강재 13.4%, 목재 13.3%, 사료 10.3%, 기계류 8.1% 등이다.

 

국가별 수입 역시 중국이 전체 실적 중 23%를 차지해 주요 교역국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군산세관 관계자는 군산지역 수출실적은 전북지역 수출 781,900만달러의 31.4%, 수입 61200만달러의 31.8%를 차지하고 있어 전북지역 지자체 중 가장 많은 교역규모를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하진 전북지사 조직·지지자들 ‘김관영 전 의원’ 지지 공식화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신천지 도마지파, 4개지역 헌혈 동참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