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25 18:37 (수)
전북교육청, 급식납품업체와 학교 대상 식재료안전성검사 '모두 적합'
상태바
전북교육청, 급식납품업체와 학교 대상 식재료안전성검사 '모두 적합'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12.2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교육청(교육감 김승환)이 올해 급식 납품업체 또는 학교를 대상으로 식재료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적합’으로 나타났다. 식재료 안전성 검사는 학교급식에 사용되는 식재료의 방사능 등 유해 물질 기준 초과 여부, 학교에 납품되는 한우의 부정 유통(원산지 둔갑 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현재 전라북도보건환경연구원, 전라북도위생시험소, 광주식품의약품안정청 등이 전북교육청과 협력해 농·수산물 방사능 및 중금속, 가공식품 GMO, 한우감별(유전자) 검사 등을 표본 검사방식으로 실시하고 있다. 검사의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도교육청 및 검사기관 담당 공무원이 합동으로 납품업체 등을 방문하여 관계자 입회하에 시료 수거 후, 분석기관에 검사를 의뢰하게 된다.

올해는 납품업체 71개 업체와 유·초·중·고·특수학교 270교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학교급식에 주로 사용하는 다소비 식재료를 대상으로 한 안전성 검사는 수산물 방사능 및 중금속 검사 164건, 농산물 방사능 검사 10건, 지역산 가공식품 GMO 검사 38건, 한우 감별 검사 270건으로 총 482건을 실시했다. 검사 결과 482건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사 결과 유해 물질 기준 초과 및 부정 유통이 확인되는 ‘부적합 식재료’의 경우 납품업체(또는 생산자) 및 해당 학교, 유관 기관에 신속히 통보하여 해당 식재료의 출하 정지 및 유통 금지 등의 조치를 시행한다. 검사 결과는 전북교육청 누리집에 공개하게 된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해 먹을거리의 안전성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지속적인 식재료 안전성 검사로 학교급식에 대한 신뢰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역세권 대단지 고층아파트 ‘부산진구 스위트힐’ 건립 추진
  • [칼럼] 여름철, 곤지름 및 헤르페스 등 남성 비뇨기 질환 주의해야
  • [칼럼]심해지면 걷기 조차 힘든 아토피, 피부 면역력 증진이 중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