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9 14:21 (목)
민주당, 방역대책 강화에 따른 대책 논의
상태바
민주당, 방역대책 강화에 따른 대책 논의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12.16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보상 후정산 제도화 할 수 있도록 힘쓴다

민주당은 16일 오전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정부의 중대본 회의에서 거론 된 방역대책 강화에 따른 다양한 대책 등을 논의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재명 대선 후보와 민주당의 변함 없는 기조는 '방역대책이 강화되면, 방역에 협조한 소상공인 여러분을 위한 방역지원금도 충분히 지원되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원대는 “인원 제한으로 인한 손실도 보상받을 수 있도록 반드시 ‘법령’ 정비해서 선보상 후정산 제도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그간 고통을 견뎌 오신 소상공인, 자영업자 여러분께 거듭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어 여러분의 희생에 반드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금까지 손실보상금에 포함되지 못하던 부분도 폭넓게 보상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정부를 믿고, 새로운 방역지침에 함께 해 주시기를 다시 한 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현재 코로나19 병상은 정부와 민간이 힘 모아 충분히 확보하고 있다”며, “거점전담병원 5개소와 감염병전담요양병원 6개소 821개 병상을 운영 중이다. 행정명령을 시행해 연말까지 총 1899개 병상을 추가 확보하는 중”이라며, 국민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시간을 할애했다.
박완주 정책위 의장은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이후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연일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다”며, “엄중 상황 아닐 수 없다. 82.6%에 달하는 가동률로 병상 노력 의료진 업무 가중 모두 한계에 다다랐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박 의장은 “이재명 후보의 선제적으로 특단 조치의 말씀과 정부가 오늘 방역 강화를 발표하는 등”을 얘기하면서 “당도 기민하게 대응 중이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당의 기존 코로나19 상황실을 확대 개편한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 발족했다”며,  “어제 긴급 당정 협의회를 열어 정부 각 부처별 코로나19 피해지원 현황을 보고 받아 방역지침과 소상공인 시행 규정법 개정을 통해 소상 손실보상를 확대 추진하기로 한 건 소상 자영 어려운 현실 고려할 때 최선의 조치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
  • 익산시 춘포면 주택서 불...860만원 피해
  • [칼럼] 여름철, 곤지름 및 헤르페스 등 남성 비뇨기 질환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