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0 10:06 (목)
‘양질 일자리 창출’ 전주형 상생일자리 모델 도출
상태바
‘양질 일자리 창출’ 전주형 상생일자리 모델 도출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11.29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산업 분야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전주형 상생일자리 모델이 나왔다.

전주시노사민정협의회는 29일 전주시장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을 비롯한 협의회 위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고 전주형 상생일자리 상생협약(안)을 심의·의결했다.

상생형 일자리는 노사민정 등 지역의 경제주체가 근로여건, 투자계획, 생산성 향상 등에 대한 각자의 역할과 책임을 담은 합의를 도출해 상생협약을 체결한 뒤 상생협력을 통해 발굴한 새로운 경쟁력 요소에 기초한 일자리 모델을 만들어 신규 투자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다.

시는 그간 수차례의 실무추진위원회 회의를 통해 탄소산업 분야의 상생협약(안)을 도출했다.   

이날 협의회 위원들은 전주형 상생일자리 사업에 대한 추진상황 및 상생협약(안)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최종 확정했다.

최종 확정된 상생협약(안)에는 공동근로복지기금 조성·운영, 탄소산업 협동조합 구성·운영, 대·중·소기업 간 동반성장을 위한 상생협력, 전주탄소산업상생협의회 구성·운영 등이 담겼다.

시는 올 연말까지 노사민정 대표와 산업통상자원부, 일자리위원회, 전북도 등과 상생형 지역 일자리 상생협약을 체결한 뒤 위원회 구성 및 컨설팅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상생형 지역 일자리로 선정되면 참여기업과 근로자에 대한 입지 투자 세제 특례는 물론 근로복지 정주환경 개선 등에 있어 예산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상생형 지역 일자리의 대표적인 사례로는 현대자동차 캐스퍼를 생산한 광주형 일자리를 들 수 있다.

전주시 관계자는 “전주가 탄소산업의 중심도시로서 그에 걸맞은 탄소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미래형 신산업을 키우기 위한 기반이 전주형 상생일자리가 될 것”이라며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상생형 지역 일자리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노사민정 모두의 많은 협조와 관심을 바란다”고밝혔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제19대 전북대총장 선거, 7명 교수 출마의지 표명
  • [칼럼]면역력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대상포진 주의해야
  • 김호중 팬카페 ‘전북 아리스’, 복지시설 청소년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