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24 23:03 (화)
무주군, 농산물종합가공센터 가공제품 확대 생산
상태바
무주군, 농산물종합가공센터 가공제품 확대 생산
  • 한용성 기자
  • 승인 2021.11.29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과정 시설 개선으로 가공제품 생산 두 배 이상 늘어

무주군은 농산물종합가공센터 가공시설 공정과정을 개선해 가공제품 생산량이 크게 늘어 농가 소득에 큰 보탬이 되고 있다.

지난 2018년 농산물종합가공센터를 준공하고 수확철을 맞아 농식품가공창업교육을 이수하고 유통전문판매업을 소유한 농업인들과 협조해 사과즙, 블루베리즙 등 가공제품을 생산해 농가소득으로 연결시키고 있다. 

이처럼 반자동화 시설로 개선되면서 사과즙의 경우 1일 원물처리량이 350kg에서 900kg을 처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체 품목 375% 원물처리가 크게 늘은 것으로 나타났다.이곳은 아로니아, 블루베리 포함 사과 홍로 등 본격 농산물 수확과 사과즙, 블루베리즙, 사과 아로니아즙 등을 생산하고 있다. 잼은 사과, 딸기, 블루베리, 아로니아, 블랙커런트, 사과아로니아 등을 원료로 생산하고 있다.또한 기타 가공품으로는 아로니아 분말, 딸기 분말을 생산하며 열풍건조 방식으로 건 표고버섯도 가공한다

.무주군청 농업지원과 신상범 과장은 “농산물가공센터 시설을 공정개선과 시설 보강을 통해 반자동화 시설로 개선하면서 품질향상과 생산능력 향상으로 코로나19 비대면 판매처의 신뢰도 상승에 따른 추가 생산이 가능하게 하게 됐다”라며 “지속적으로 설비 자동화시설을 강화해 인건비와 안전사고를 줄여 농가소득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무주군 농산물종합가공센터는 지난 2019년 4월 가동에 들어 갔으며, 농산물 세척, 착즙, 살균, 건조, 분쇄, 포장 할 수 있는 설비 70여종을 갖추고 있다.한편, 농산물종합가공센터는 지역농산물을 활용한 가공품 개발 및 상품화와 농식품 가공 창업 역량향상 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기 위해 설립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역세권 대단지 고층아파트 ‘부산진구 스위트힐’ 건립 추진
  • [칼럼]심해지면 걷기 조차 힘든 아토피, 피부 면역력 증진이 중요
  • [칼럼] 여름철, 곤지름 및 헤르페스 등 남성 비뇨기 질환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