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1 09:59 (금)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첫 '비엔날레 서울전' 행사 개최
상태바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첫 '비엔날레 서울전' 행사 개최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11.2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서예를 대표하고 세계 서예인들의 축제인 '2021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가 오는 30일까지 서울 인사동 한국미술관에서 '비엔날레 서울전' 행사를 진행한다.

지난 1997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13회째를 맞는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가 전시 행사 기간 중 처음으로 24일 ’서울전‘ 전시 개장식을 가졌다. 올해 특별 행사로 전주 군산 남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야외전시 '어디엔들 서예가 없으랴' 에 출품된 95점의 작품이 선보인다.

서울전 개장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윤점용 집행위원장을 비롯한 원로서예가 초정 권창륜, 무림 김영기 서예총연합회권한대행, 한국전각협회 회장 동구 황보근, 한국미술협회, 한국서예협회, 한국서가협회 대표들과 참여작가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비엔날레 기간 중 전라북도 지역을 벗어나 처음으로 열리는 '비엔날레 서울전'은 더 많은 관람객들이 서예를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관람객에게 다가가는 서예비엔날레를 만들어가려는 조직위원회의 노력과 서예문화 진흥을 위한 의미를 담고 있는 전시이니 만큼 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윤점용 집행위원장은 “서예비엔날레의 많은 관람객에게 서예의 멋을 알리고 소통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야외전시와 서울전시를 기획했고 이를 통해 서예비엔날레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어디엔들 서예가 없으랴' 전시는 서예작품을 전북의 문화시설과 융합, 서예와 문화시설의 가치를 상승시킬 수 있는 미래지향적 방안과 효용성을 전망하고자 기획된 전시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제19대 전북대총장 선거, 7명 교수 출마의지 표명
  • [칼럼]면역력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대상포진 주의해야
  • 한국갤럽 여론조사(14일) 이재명 37%·윤석열 31%·안철수 17%·심상정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