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00:37 (목)
황철호 군산시 부시장, 국가예산 확보 총력 대응
상태바
황철호 군산시 부시장, 국가예산 확보 총력 대응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1.11.22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회 방문, 예결위원 면담 국비 지원 요청

 

내년도 국가예산을 결정하는 예결위원회 소위 심사가 시작된 가운데 22일 황철호 군산시 부시장이 국회를 찾아 예결위 위원 등 주요 인사들을 만나 예산 챙기기에 나섯다.

 

황 부시장은 먼저 지역구 의원인 신영대(예결소위) 의원을 찾아 군산시 국가예산 전반에 대한 설명과 예결위 단계에서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당부했다.

 

이어 맹성규(예결위 간사) 의원실을 방문해 시 중점확보사업 예산 반영에 힘을 보태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국민의힘 호남동행 의원인 송석준(국토위) 의원을 찾아 시 현안사업인 동백대교 조명설비 보강사업, 새만금신공항 건설, 새만금항 인입철도, 새만금 남북도로 건설 등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사업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이어 김의겸·정운천·이원택 의원을 차례로 만나 소관 위원회별 사업들이 예결위 심사 시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사업의 필요성과 시급성을 강조했다.

 

이날 건의한 주요 사업은 군산항 항로 준설사업 130억원, 선유도 망주봉(명승 제113) 일원 토지매입 616천만원, 전북대병원 군산분원 건립 76억원, 수중고고학 교육·훈련센터 건립 용역비 3억원, 군산~어청도~연도 항로 분리 운영 예산 5억원, 4토지~리츠프라자호텔 도로개설공사 23억원, 동백대교 조명설비 보완 20억원 등이다.

 

이에 앞서 황 부시장은 지난 9월에도 국회를 찾아 군산시 주요 사업 소관 상임위 의원들과 예결위 의원 등을 상대로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에 힘을 쏟았다.

 

황철호 부시장은 “2022년 국가예산이 의결되는 12월 초까지 전북도와 정치권 공조를 통해 주요 사업 예산을 최대한 확보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광주 ‘선운 더브이 레브리티' 7월 29일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