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17 16:28 (월)
전북도립국악원, 춘향전 '기생점고' 무대에 올린다
상태바
전북도립국악원, 춘향전 '기생점고' 무대에 올린다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11.1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립국악원(원장 박현규) 대표상설공연인 2021 목요상설 국악도담 하반기 여섯 번째 무대는 창극단(단장 조영자)에서 준비한 춘향전 ‘기생점고’가 장식한다. 이번 공연은 18일 저녁 7시 30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에서 펼쳐진다.
‘춘향전’은 오랫동안 사랑받고 있는 판소리계 우리나라 대표적인 고전 소설이다. 남원 기생의 딸 성춘향과 사또의 아들 이몽룡의 신분적 제약을 뛰어넘어 사랑의 결실을 맺는 지고지순한 사랑 이야기를 담고 있다. 판소리 다섯바탕 중 가장 예술성이 뛰어난 작품으로 다양한 장르에서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무대는 춘향전 중‘기생점고’를 중심으로 한 단막창극을 선보인다. 변학도가 남원 신관 사또로 부임하여 오는 신연맞이를 시작으로 해학과 풍자가 일품인 최고의 눈대목인 기생점고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어 춘향 매맞는 장면까지 동시대의 감각에 맞게 재구성해 색다른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는 무대이다. 이번 공연은 창극지도에 조영자(창극단장), 대본에 고양곤, 춘향에 최현주, 사또에 고양곤 단원 그 외에 창극단 전원과 무용단, 수성 반주에는 관현악단에서 함께한다.

 변학도가 남원의 신관 사또로 부임해 오는 행렬을 묘사한 신연맞이 대목으로 극의 서막을 연다. 변학도는 남원에 이름난 춘향에게 수청을 받을 요량으로 동헌(지방 관서)에 기생들을 불러 모아 기생점고를 하는데 변학도의 급한 성미로 속도감 있는 전개와 능청스러운 연기가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또한 기생들의 재치 있는 대사와 몸짓 등 해학과 풍자적 요소들을 동시대에 맞게 풀어내 관객들에게 극적 재미를 더한다.

이어 변사또는 춘향을 불러 수청을 들라 말하지만 이를 거절하고 일편단심 굳은 사랑을 보여주는 춘향 매맞는 장면까지 춘향의 절개와 강직함을 느낄 수 있는 주요 대목으로 춘향을 연기하는 최현주(제10회 박동진 판소리 명창·명고대회 명창부 대통령상) 단원의 애절한 성음은 정통 판소리의 깊은 멋을 더한다. 관현악단 강택홍 단원이 사회를 맡아 단막창극 춘향전 ‘기생점고’에 대한 친절한 설명과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국악을 즐길 수 있는 해설이 있는 공연으로 진행한다. 

목요상설 “국악도담”은 문화향유권 확대를 위한 무료공연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객석 거리두기’로 진행하며, 공연 관람은 사전 예약자만 가능하다. 국악원 홈페이지에서 공연 일주일 전부터 예매할 수 있다. 
아울러, 공연장을 찾지 못하는 도민을 위해 차후 편집 영상을 다시 업로드 한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칼럼]면역력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대상포진 주의해야
  • 김호중 팬카페 ‘전북 아리스’, 복지시설 청소년 후원
  • ㈜이트로디앤씨(회장 박용수), "친환경부문" 제10회 글로벌 브랜드 대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