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2 07:35 (토)
민주당, 전국민 일상회복 지원금 논의
상태바
민주당, 전국민 일상회복 지원금 논의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11.11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당선되면 50조원 지원 관련 공방

민주당은 11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전국민 일상회복 지원금을 논의했다. 이 회의에서 윤호중 원내대표는“야당이 또다시 정쟁에 나선다”며, “어제 예결위에서는 매표행위 말 나왔다고 한다.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원대는“국민의힘 주장처럼 일상회복 지원금이 매표행위라면 자신을 찍어주면 100일 안에 50조 풀겠다는 윤석열 후보의 발상은 표를 구걸하는 걸표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염두에 둔 듯“선거에 눈이 멀어도 최소한 나라는 돌아가고 민생 살피는 일에 협조해야 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윤 원대는“야당은 비난, 반대만 할게 아니라. 소상공인 자영업자는 지역상권 골목상권도 과거 전국민 지원 있을 때 상권 활성화 체감이 가장 높았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며, 전국민 일상회복 지원금 지급을 강조했다.

이날 오후 열린 의원 총회에서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일상회복지원금'이란 네이밍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단계적일상회복을 해가면서 어떻게 국민들에게 책임방역에 대해서 좀더 지원할 수 있을까 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일상회복방역지원금이란 이름은 넘 길어서 좀 줄이는 의미도 있다고 부연해 설명했다.

박 의장은 “예결합의과정에서 우리가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두텁고 폭넓은 보상에 대해서도 계속해서 챙겨야 한다는 목소리가 일부 의원들께서 주장을 하셨다”며,

“산자위에서 소상공인 관련한 14조 증액요청 한바 잇는데 우리 당에서 아직까지도 국힘은 50조로 조금 현실 불가능한 주장을 하고 있기 때문에 지도부상에서의 협상과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해 여야 전국민 일상회복 지원금에 대한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제19대 전북대총장 선거, 7명 교수 출마의지 표명
  • [칼럼]면역력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대상포진 주의해야
  • 한국갤럽 여론조사(14일) 이재명 37%·윤석열 31%·안철수 17%·심상정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