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9 15:06 (목)
"전북 스마트관광 생태계 구축" 디지털 관광 콘텐츠 개발 필요 시
상태바
"전북 스마트관광 생태계 구축" 디지털 관광 콘텐츠 개발 필요 시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1.11.08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를 통한 관광객 행태 분석 고도화, 스마트관광도시 공모 대응 등 사업 추진
관광콘텐츠, 관광인프라, 관광지원 서비스, 관광교통, 관광데이터 등 스마트관광 5대 요소 구축 주장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는 전북 관광산업의 어려움을 극복할 방안으로 새로은 디지털 관광 콘텐츠 서비스 모델을 개발해 미래 관광산업을 리드하고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를 도모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전북연구원(원장 권혁남)은 “전라북도를 스마트관광 1번지로 만들자!”라는 주제의 이슈브리핑(253호)을 통해 ‘모두가 함께 누리는 스마트관광 1번지, 전북 실현’을 목표로 전라북도의 스마트관광 생태계를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이슈브리핑(제232호)에서는 그 대안으로 스마트 체험관광 1번지 구축을 위한 ‘스마트 경험과 편의제공’, 전북 스마트관광 플랫폼 구축을 위한 ‘서비스 연계 및 공유’ 방향을 제시했다.

 전북 스마트관광 추진과제에서는 △디지털 실감콘텐츠 구축 △스마트 관광지원 서비스 △AI기반 관광+교통(Double-T) 서비스 플랫폼 구축 △빅데이터를 통한 관광객 행태 분석 고도화 △스마트관광도시 공모 대응 등의 사업 추진을 제안했다.

위드코로나 시대 스마트관광 선도 지역의 기틀을 마련해야한다는 게 연구원의 설명이다.

연구원은 특히 관광콘텐츠, 관광인프라, 관광지원 서비스, 관광교통, 관광데이터 등 스마트관광 5대 요소를 고려해 도내 문화유산, 관광자원을 디지털과 결합시켜 실감형 관광콘텐츠를 구축할 것을 주장하기도 했다.

이는 관광 빅데이터 및 수요대응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활용해 관광객의 편의를 증진시키기 위함이다.

김형오 박사는 “정보통신기술의 영향으로 인한 관광산업의 구조, 상품 소비, 정보탐색 과정, 관광행태 등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 경험과 편의제공을 위한 전북만의 콘텐츠 및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위드코로나 시대 여행의 효율성 증대를 위해 관광과 ICT 첨단 기술을 결합한 공유 플랫폼과 같은 새로운 형태의 사업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여행객의 수요에 부합하는 자료 및 편의 제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전광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
  • 익산시 춘포면 주택서 불...860만원 피해
  • [칼럼] 여름철, 곤지름 및 헤르페스 등 남성 비뇨기 질환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