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2 07:35 (토)
문재인 대통령, 2030년 온실가스 40% 이상 감축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2030년 온실가스 40% 이상 감축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11.02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행사 마치고, 2일 항가리 부다페스트 도착

유럽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일(현지 시각) 영국 글래스고의 스코티쉬이벤트센터(SEC)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6) 기조연설에서 "한국은 2030 NDC를 상향하여 2018년 대비 40% 이상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2050 탄소중립을 법제화하고,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발표했다. 2030년까지, 30%의 메탄 감축 방안도 담겼다"며, "메탄은 이산화탄소보다 온실효과가 매우 높아 기후위기 해결의 중요한 열쇠다. 한국은 '국제메탄서약'에 가입해 메탄 감축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계 석탄 감축 노력에 동참하겠다. 우리 정부는 출범 이후 석탄발전소 여덟 기를 조기 폐쇄했고, 올해 말까지 추가로 두 기를 폐쇄할 예정"이라며 "2050년까지 모든 석탄 발전을 폐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행사를 마친 문 대통령은 이날 낮 영국 글래스고를 떠나 2일 저녁 무렵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도착해 4일까지 2박 3일까지 헝가리 국빈 방문을 비롯 공식일정에 나서 이날 다뉴브강 헝가리 선박사고 추모 공간까지 방문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아데르 야노시 헝가리 대통령, 빅토르 오르반 총리 등과 회담 일정 등을 소화하고, 헝가리·슬로바키아·체코·폴란드 등 4개국이 참여하는 제2차 한·비세그라드 그룹(V4)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제19대 전북대총장 선거, 7명 교수 출마의지 표명
  • [칼럼]면역력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대상포진 주의해야
  • 한국갤럽 여론조사(14일) 이재명 37%·윤석열 31%·안철수 17%·심상정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