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28 19:27 (토)
부안군, 2025년까지 팥 특화작목 육성
상태바
부안군, 2025년까지 팥 특화작목 육성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1.10.29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28일 청년농업인 생산자단체(대표 홍성수) 및 슬지제빵소(대표 김슬지) 등과 함께 오는 2025년까지 연간 100톤 생산규모를 목표로 팥을 특화작목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전북 대표 여행코스로 떠오른 슬지제빵소는 찐빵앙금 등으로 연간 30톤의 팥 원곡을 사용하지만 지역 내 팥 생산농가가 부족해 타 지역 농가에서 팥 원곡을 수급해 왔다.

특히 슬지제빵소가 팥앙금 기술을 특화해 팥앙금 생산 전문기업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갈 경우 슬지제빵소 한 곳에서만 연간 소비하는 팥 원곡이 50톤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이에 따라 군은 양파, 오디, 밀에 이어 팥 작목을 새로운 군 특화품목으로 육성해 지역 식품기업과 함께 팥 가공시장을 선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오는 2025년까지 100여 농가가 연간 100톤 규모의 팥 원곡 생산기반을 조성하고 고품질 팥 생산기술 교육과 신품종 종자 공급, 팥 선별시스템, 전용저장고 등의 시설지원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부안 팥을 생산하고 있는 홍성수 청년농업인은 “올해는 50여 농가가 팥 작목반에 참여해 20톤의 팥을 생산한다”며 “파종, 방제, 수확, 선별 등 작업 전 과정 기계화 및 공동재배 생산으로 부안 팥의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김슬지 슬지제빵소 대표는 “앞으로 오색찐빵 등의 원료로 고품질 부안 팥을 전량 사용할 계획”이라며 “지역농가와 함께 성장하고 사랑받는 식품기업으로 발돋움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부안 팥 수확 현장을 방문한 김종택 부안군 부군수는 “부안 팥은 군 특화품목인 양파와 이모작이 가능해 농가소득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생산농가와 식품기업이 상생?협력하는 것이야말로 부안농업 발전에 새로운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역세권 대단지 고층아파트 ‘부산진구 스위트힐’ 건립 추진
  • [칼럼]심해지면 걷기 조차 힘든 아토피, 피부 면역력 증진이 중요
  • 익산시 춘포면 주택서 불...860만원 피해
  • 익산송학지역주택조합, 토지 확보 순조
  • 6.1지방선거 정읍시장 판세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