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20:32 (월)
부귀농협, ‘김치가공공장 통합’ 결정
상태바
부귀농협, ‘김치가공공장 통합’ 결정
  • 왕영관 기자
  • 승인 2021.10.27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대의원총회서 찬성율 96%로 김치가공공장 통합 결정
농협 김치 경쟁력 강화를 통해 김치종주국 위상 제고 

진안 부귀농협(조합장 김영배)은 27일 농협김치의 경쟁력 강화와 김치종주국 위상제고를 위해 46명이 참석한 대의원총회에서 찬성율 96%로 김치가공공장 통합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농협의 김치공장 통합은 최근 중국의 ‘김치공정’과 ‘알몸배추’ 파동 등에 대응하기 위한 횡보로, 이번 부귀농협의 통합 결정은 전국에서 수안보농협, 웅천농협에 이어 3번째다. 

그동안 농협 김치공장은 외형적으로 성장하는 듯 보였으나 내실을 기하지 못한 경영상황으로, 지속적인 단독 운영 시에는 농협 계통매장에서 조차 경쟁사에 비해 점유율이 낮아질 것이라고 식품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통합이후, 공장간 중복된 판매채널을 우선적으로 조정하고, 목표시장인 농협 계통매장 및 온라인 판매채널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수 있게 됐다.
 
김영배 조합장은 “농협중앙회에서 통합법인의 경영안정과 책임경영을 위해 현금출자를 실시하고, 부귀농협은 김치공장을 현물로 출자하는 방식이다”며 “통합이후조합원들이 생산한 고추, 배추 등의 김치재료를 우선적으로 공급하여 농업인들의 농산물 판로 확대에 기여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귀농협 김치공장은 1992년 설립, ‘마이산김치’ 브랜드로 묵은지를 전문화하여 판매해오고 있다. 통합이후, 농협의 식품판매 자회사인 농협식품의 대리점을 활용한 판매와 OEM 생산을 통해 전국규모의 매출 확대를 꾀하고 있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클레이튼 NFT플랫폼 '클레이민트', 첫 번째 시리즈 완판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마음의 거리만은 더 가깝게
  • 과천 업무복합단지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분양
  • 문재인 대통령, 교황 예방 등 G20 순방 외교 성과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