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8:05 (금)
추미애 전 장관, 이재명 후보 명예 선대위원장 맡기로
상태바
추미애 전 장관, 이재명 후보 명예 선대위원장 맡기로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10.27 15: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대선 승리를 위해 '원팀' 단합에 힘 모은다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명추연대‘라는 신조어를 만들었던 추미애 전 법무장관이 이재명 후보를 돕기 위해 명예 선대위 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이재명 후보는 27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오찬 회동을 갖고, 차기 대선 승리를 위한 '원팀' 단합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추 전 장관은 명예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이 후보 직속 사회대전환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해 겸직 가능성이 점쳐졌다.

이 후보와 추 전 장관은 합의내용은 이 후보 측 박찬대 수석대변인과 추 전 장관 측 강희용 공보실장이 함께 전했다.

강 실장은 "두 분은 민주정부 4기 수립을 위한 문재인 정부 성공과 정권재창출을 위해 합심하기로 합의했다"며, "이를 위해 이 후보가 정중히 요청하고 충분히 협의하고 상의해 추 전 장관이 선대위의 명예 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추 전 장관이 용광로 선대위에 기꺼이 합류해줘서 앞으로 원팀을 넘어서 드림팀으로 나아가는데 큰 발걸음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두분의 협력과 노력을 잘 지켜봐 달라"고 했다.

추 전 장관은 또 "용광로 선대위를 상기하면서 더 크게 해야 할 것 같다. 지지층이 뜨거울 때 우리가 이겼다"고 조언했고, 이 후보도 "박용진 의원이 경선에서 여러 얘기를 했는데 '운동장을 넓게 쓴다'였다. 그런 측면에서 선대위 구성도 더 협력적으로 해야 할 것"이라고 호응했다.

추 전 장관은 대장동 의혹을 의식한 듯 "국정감사를 보고 많은 분들이 의문점이 풀렸다"며, "당당한 것은 진실이기 때문에 덮어씌우고 어거지를 부려도 진실은 솟아난다. 그렇기 때문에 후보에게도 믿음이 생기는 것"이라고 이 후보를 격려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권재창출 2021-10-27 16:47:54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으쌰으쌰! 민주당원팀! 화이팅!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업리치’, 업비트 인공지능(AI) 코인 자동매매 프로그램 정식 출시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