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8:05 (금)
전주시설관리공단, 짜투리땅 일궈 이웃과 사랑나눔 실천
상태바
전주시설관리공단, 짜투리땅 일궈 이웃과 사랑나눔 실천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10.2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설공단(이사장 구대식)은 자투리땅으로 텃밭을 일구고, 그 소출을 이웃과 나누는 늘푸른마을 텃밭 경작물 나눔을 추진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늘푸른마을 임대아파트 텃밭에서 수확한 농작물을 아파트 입주민들과 나누는 사업이다.

임대아파트 텃밭은 100㎡ 크기로 노는 자투리땅을 개간한 것이다. 

재배면적은 크지 않지만 남는 자투리땅의 활용성을 높여 가치를 부여하고, 직접 재배한 작물을 이웃과 나눈다는 점에서 사회적 가치를 추구한다.

공단은 텃밭에 계절별로 고구마와 가지, 호박, 고추 등의 농작물을 심고 직접 가꿔 입주민들과 나누고 있다.

작물 재배는 아파트를 관리하는 공단 직원들이 맡고 있다.

공단은 또 아파트 입주민들과 함께 헌 옷과 모자, 가방, 신발 등 재활용이 가능한 중고물품을 모아 행복한가게에 기증하는 등 매년 뜻깊은 나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늘푸른마을은 미혼 여성 근로자들의 주거 복지를 위해 공단이 운영하는 임대아파트로, 전주 지역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만 40세 이하 미혼 여성들이 입주해 있다.

방현주 복지환경부장은 “우리가 직접 재배한 작물이 코로나19로 지친 입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란다”며 “지역사회와 더불어 성장하는 공기업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업리치’, 업비트 인공지능(AI) 코인 자동매매 프로그램 정식 출시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