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6 15:02 (월)
기악 중심의 산조 탈피한 '이색 산조의 밤' 공연 무대에 오른다
상태바
기악 중심의 산조 탈피한 '이색 산조의 밤' 공연 무대에 오른다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10.26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이 주최하고 서학예술극장이 주관하는 '이색 산조의 밤' 공연이 무대에 오른다. 이번 공연은 2021 민간문화시설 기획프로그램 ‘소극장에서 맛나는 전통예술’ 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29일 오후 7시 30분에 서학 예술극장에서 진행된다.

산조(散調)는 한자 그대로 해석되는 ‘허튼가락’이 아닌 전통음악가의 손에 의해 평생을 걸쳐 다듬어지는 음악으로 전통예술에 가장 중요한 뿌리가 되는 음악으로 평가 받고 있다. 이번 ‘이색산조의 밤’은 기존 기악중심 산조를 과감히 탈피해 꽹과리, 태평소, 모듬북, 대북으로 구성된 산조를 최초로 연주한다. 

우선 농악과 사물놀이, 동해안별신굿, 경기도당굿과 타악작곡에 이르기까지 전방위적인 전통음악을 소화하며 차세대 꽹과리 명인으로 가장 손꼽히는 윤용준씨의 꽹과리 산조이다. 꽹과리는 세계에서도 유래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음량이 크며, 단순한 악기에 매우 복잡한 연주법이 존재하는 타악기이다. 이 단순한 악기에서 빚어지는 섬세한 연주를 통해 꽹과리를 음색의 영역에서 선율의 영역까지 끌어올린다는 이번 공연의 계획이다. 

대한민국 최초 태평소합주 창시자이며 ‘취선악(吹旋樂)’대표인 이시준씨의 태평소산조는 산조선율에 태평소 특유의 주법을 살린 구성으로 독주악기로써 태평소의 매력을 한껏 발산할 예정이다. 모듬북 연주자로 다방면에서 활동중인 최상진씨의 모듬북산조는 ‘연습과정에서 호흡의 느낌을 살리기 위해 어떤 연습이 필요할까?’라는 고민을 지속하던 중 우연히 보게 된 공(ball)이 튀는 모습에서 영감을 얻어 공이 가진 역동성과 크고 작은 움직임을 모듬북의 음색과 강약을 통해 음화(音畵)시킨다는 각오이다. 

마지막으로 대북연주자로 활발히 활동중이며, 대북연주에 전통장단을 선구적으로 이식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는 이순하씨의 대북산조이다. 대북산조는 대북으로 흔히 연주되지 않은 다양한 장단을 산조로 구성하여, 인간이 격는 시련과 이를 이겨내는 존엄한 인간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번 ‘이색산조의 밤’을 기획한 서학예술극장의 이여송대표는 "산조야 말로 전통음악의 가장 중요한 뿌리이며 멈추지 않고 흐르는 거대한 강줄기와 같다"며 "이번 이색산조의 밤을 통해 평소에 만나기 힘들던 타악기와 태평소 산조를 소개 할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소극장에서 맛나는 전통예술’은 ‘이색산조의 밤’ 이후에 쉽게 듣는 판소리 전통코믹창극 ‘도채비 삼국지 SSUL’을 통해 전통예술을 관객이 조금 더 가깝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 할 예정이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
  • 정읍시 칠보면 소재지 지중화·정비사업 준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