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14:51 (화)
원광대 생명환경학과, 멸종위기 노랑배청개구리 보전을 위한 심포지엄 개최
상태바
원광대 생명환경학과, 멸종위기 노랑배청개구리 보전을 위한 심포지엄 개최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1.10.26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대학교 생명환경학과는 멸종위기에 놓인 노랑배청개구리 보전을 위한 학술 심포지엄을 지난 23일 교내 농식품융합대학 멀티미디어실에서 개최했다.

노랑배청개구리는 지난 2020‘Dryophytes flaviventris Borzee and Min’이라는 학명으로 익산에서 채집된 개체들을 기반으로세계에서 처음 보고된 종으로 전북 익산, 충남 논산, 부여에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체 개체군 중 약 86%가 익산 지역 평야지대에 서식하고 있는 종이다.

논에서 주로 살아가는 노랑배청개구리는 익산처럼 이모작(-보리)을 하는 농경지에서 힘겹게 개체군을 유지하고 있으며,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관점에서도 제한된 지역(익산시)에 분포하는 것이 알려짐에 따라 외부의 인위적인 간섭에 의해 바로 멸종위기에 처할 수 있는 종이기도 하다.

이번 심포지엄은 노랑배청개구리의 멸종위기 위협 완화 및 종 보전을 위해 마련된 가운데 유상홍 익산시 시민과학자의 노랑배청개구리를 발견하기까지’, 장이권(이화여대) 교수의 노랑배청개구리의 과거, 현재 및 미래’, Desiree Anderson(이화여대) 박사의 노랑배청개구리는 법적보호구역 없이 생존할 수 있을까등이 발표됐으며, 고선아 동아사이언스 미래세대 C플랫폼 본부장이 사회를 맡아 토론이 펼쳐졌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클레이튼 NFT플랫폼 '클레이민트', 첫 번째 시리즈 완판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마음의 거리만은 더 가깝게
  • 과천 업무복합단지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분양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