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14:47 (화)
장수 “가야공감” 통해 철생산유적지 발견
상태바
장수 “가야공감” 통해 철생산유적지 발견
  • 이재엽 기자
  • 승인 2021.10.20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북 월현리 철생산유적지 추가확인
계북면 김영섭씨 텃밭에서 발견된 쇠똥
발굴 토기 조각

 

장수군은 어울리지 장수협동조합(김윤희 대표)과 함께 진행하고 있는 ‘가야공감 현장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한 참가자가 자신의 밭에서 나온 쇠똥(슬래그)과 삼국시대 토기편, 청자편 등을 발견해 제보했다고 20일 밝혔다.
‘가야공감 현장 체험’은 장수지역에 분포하고 있는 가야역사문화에 대한 지역민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장수군민(5개면 참여)을 대상으로 발굴조사가 진행 중인 유적지를 찾아 직접 가야 역사에 대해 배우는 프로그램이다.
가야공감 현장체험에 참여한 계북면의 김영섭씨는 자신의 밭에서 나온 쇠똥(슬래그)과 삼국시대 토기편, 청자편 등을 발견했고, 이에 장수군청 문화재 담당자의 현장확인 결과 철 생산 유적지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장수군은 추후 관계 전문가와 함께 추가 확인 후 긴급발굴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제보자인 김영섭씨는 “계북면에 터를 잡고 9년간 살면서 일군 텃밭에서 가야와 관련된 중요 유적이 확인돼 감회가 새롭다”며 “가야공감 현장체험이 없었다면 모르고 지나쳤을 텐데, 이번에 교육을 중요성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되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재원 문화체육관광과장은 “이번 가야공감 현장 체험을 통해 장수군 가야역사를 확인할 수 있는 중요 유적지가 또 발견이 돼 매우 뜻깊다”며 “2022년에도 문화재 발굴조사가 진행되는 유적지를 장수군민이 볼수 있도록 가야공감 현장체험을 지속추진해 군민들이 장수가야를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0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가야공감 현장체험’은 군민들의 가야역사 인식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되고, 최근 불거진 가야 논란에 대해 군민들이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기회가 돼 참가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클레이튼 NFT플랫폼 '클레이민트', 첫 번째 시리즈 완판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마음의 거리만은 더 가깝게
  • 과천 업무복합단지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분양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