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6 14:26 (월)
전북사대부고 총동창회, 학교 전주에코시티 이전·신설 반발
상태바
전북사대부고 총동창회, 학교 전주에코시티 이전·신설 반발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10.1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 사범대학 부설고등학교(이하 전북사대부고)의 전주에코시티 이전·신설 추진에 대해 전북사대부고 총동창회가 반발하고 나섰다. 전북사대부고 총동창회(회장 한홍열)는 18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에코시티 주민들의 민원을 쉽게 해결하려는 전북교육청과 전북사대부고 학교부지를 탐내는 전북대학교간의 야합인 전북사대부고 에코시티 이전을 결사 반대한다”고 밝혔다.

총동창회는 이날 전북사대부고 이전 반대 이유로 학생들의 교육인권 악화와 전주시 중학생들의 국립고등학교 지원 권리 침해, 전북사대부고 설립 취지 위배 등을 내세웠다. 이들은 “사대부고를 이전·신설되면 학교부지가 3분의1로 축소돼 교육공간의 부족, 학생활동 위축 등 교육환경이 전반적으로 악화되게 된다”며 "현재 학교부지는 넓고 친환경적이며 바로 옆에 전북대 캠퍼스까지 있어 학생들의 정서와 교육환경에 많은 장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전북사대부고는 덕진구를 아우르면서 1~4학군에 근접해 있어 다양한 지역의 우수한 학생들이 입학지원을 하고 있다”며 “하지만 에코시티로 이전하면 너무 구석진 곳에 위치해 송천동과 에코시티지역만의 학교가 돼 타 지역 학생들은 지원하지 못하게 되는 역차별이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전북사대부고는 전북대 사범대의 교육이론과 성과에 따른 교육실습이란 취지로 설립됐다"며 "학교 이전시 전북대 시설 및 인프라를 이용한 다양한 진로 교육 등을 할 수 있는 장점이 사라지게 돼 설립취지를 위반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전북교육청은 교육부 소속의 국립학교를 좌지우지할 권한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에코시티 주민들의 항의 민원을 해결하고자 위법적이고 비도덕적 행위를 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전북교육청은 최근 전북사대부고의 전주에코시티 이전·신설에 대해 오는 27일 찬반투표를 진행할 방침이다.
에코시티 내 유입된 학생수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학교 실정과 교육부의 재정투자심사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되는 국립고등학교라는 점을 들어 전북사대부고의 에코시티 이전·신설을 추진하고 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
  • 정읍시 칠보면 소재지 지중화·정비사업 준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