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4 13:04 (토)
전북소방, 구급대원 폭행사고 강력 대응 나선다
상태바
전북소방, 구급대원 폭행사고 강력 대응 나선다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1.10.17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급대원에게 가해지는 반복되는 폭행사건에 대해 소방본부가 무관용 원칙을 천명했다.

전라북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40대 남성 A씨를 '폭행에 의한 구급활동 방해' 혐의로 지난 15일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지난달 11일 자정 무렵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에서 구급신고 후 현장에 출동해 구급활동 중인 B씨의 이마를 한차례 머리로 폭행하고, 다른 구급대원 C씨의 머리를 한차례 가격 후 폭언 및 위협적인 행동을 한 혐의다.

이에 소방본부 특별사법경찰은 소방기본법 50조에 따라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소방기본법에 따르면 출동한 소방대원을 폭행 또는 협박을 행사해 화재진압, 인명구조, 구급활동을 방해하는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구급대원 폭행사건은 매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최근 5년간(16~20년) 전북에서만 26건이 발생했고, 올해 10월 현재까지 5건이 발생했다. 구급대원 폭행사건에 대해서는 소방 특사경이 직접 수사해 송치하고 있다.

전북소방본부는 구급차량 등에 CCTV, 영상장비 등 폭행 채증장비를 운용중이고, 폭행사고 대응 전담반을 운영해 사고 발생 시 무관용 원칙에 따라 철저한 수사를 통해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김승룡 도 소방본부장은 "생명을 존중하고 누군가에게 힘이 되어주는 구급대원이 도민의 입장에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든든한 소방이 될 수 있도록 안전한 환경 조성을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
  • 인공지능 메타버스 시대 미래의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