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20:32 (월)
이원택 의원, 농협케미컬 전북 이전 신속 추진
상태바
이원택 의원, 농협케미컬 전북 이전 신속 추진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10.16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에서 농약시장 선도 기반 구축 해야

농협 케미컬의 전북 이전 사업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농협케미칼의 신속한 이전을 촉구하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이원택 의원(김제·부안, 농해수위)이 농협으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농협케미컬의 전북 익산 이전 추진사업이 경영체질 개선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 등을 이유로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농협 케미컬은 오는 2023년까지 경기도 성남에 있는 공장과 본사를 익산 제3산업단지로 옮기기로 지난 18년 7월 16일 전라북도와 익산시와 함께 1천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서를 체결한 바 있다.

농협 케미컬은 본사 이전 추진배경을 농약가격 인하를 통한 농가소득 증대를 목표로 △지속적인 매출 성을 통한 농약 유통질서 확립 △시장점유율 확대를 통한 지속가능한 농약 가격인하 실시 △노동절감형 및 첨단기기용 약제 생산시설 증축 △농약산업 성장률 정체에 대비한 대체 신사업 발굴 등을 이유로 들며, 통합이전 후 사업 전망은 23년부터 업계 1위, 생산성 향성을 통한 농약가격 인하로 2027년에는 농가소득 1,155억원의 증대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농협 케미컬은 제품창고 완공 및 공장 설계는 완료했으나, 최근 공사비 급증 등으로 재무부담 증가, 재원확보 어려움으로 계획대비 지연이 발생하고 있다며, 투자전략 재수립을 위한 컨설팅 추진 중으로 컨설팅 종료 후 결과를 활용하여 회사 역량 범위 내에서 합리적인 통합이전 전략을 수립하여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있다.

이원택 의원은“최근 4년간 농협 케미컬은 지난해 한 해를 빼고 매해 순이익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데, 재무구조를 핑계로 본사 이전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농협 케미컬은 신속한 본사 이전 조치를 통해 농도 전북에서 농업인 실익 제고를 위한 농약시장 선도 기반 구축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클레이튼 NFT플랫폼 '클레이민트', 첫 번째 시리즈 완판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마음의 거리만은 더 가깝게
  • 과천 업무복합단지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분양
  • 문재인 대통령, 교황 예방 등 G20 순방 외교 성과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