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20:32 (월)
김윤덕 의원, 박근혜정부 뉴스테이 사업·배당이익 15배
상태바
김윤덕 의원, 박근혜정부 뉴스테이 사업·배당이익 15배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10.16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80여억원 출자 민간건설사, 1조1,500억원 배당 확보

박근혜 정부가 설계한 뉴스테이 사업 참여 민간 건설사들이 출자금 대비 평균 15배이상의 배당이익을 이미 확보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김윤덕 의원(전주 갑, 국토위)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로부터 제출받은 뉴스테이 초기 3곳 사업장 자료를 토대로 2021년 9월 주변 시세 기준으로 자체 분석한 결과, 3곳 사업장에 총 782억원을 출자한 4개의 민간 건설사는 출자금 대비 평균 15배, 승인 당시 설계한 배당이익보다는 평균 5배 이상인 1조 1,509억원 규모의 배당이익을 이미 확보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동탄행복 프루지오(동탄2) 사업의 경우, 대우건설이 225억원을 출자해 546억원의 배당을 받는 것으로 당초 설계했다. 김 의원 분석자료에 따르면, 2021년 9월 시세기준으로 이미 4,817억원 규모의 배당을 확보한 것으로 예측됐고, 이는 출자금 대비 무려 21배, 승인 당시 추정 배당이익 대비 8.8배이상의 규모이다.

이 밖에도 위례 뉴스테이(e편한세상)사업, 김포한강 예미지 등을 분석한 결과 기금 배당에 부동산 상승분은 전혀 반영되지 않는 구조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뉴스테이 초기 3곳 사업장에 참여한 민간 건설사들은 상한선인 캡이 씌여있지 않아 부동산 시세 상승분을 민간 건설사들이 고스란히 챙겨가는 구조”라고 지적하면서 “대장동 사업에서 절반 이상 이익을 환수한 이재명 후보가 배임이라면 민간건설사가 무제한 수익을 창출할 수 있게 뉴스테이 설계 박근혜 정부와 당시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은 더 큰 배임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도시개발 사업에 따른 과도한 수익을 제한하고, 민간수익과 개발이익환수의 균형점을 찾는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클레이튼 NFT플랫폼 '클레이민트', 첫 번째 시리즈 완판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마음의 거리만은 더 가깝게
  • 과천 업무복합단지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분양
  • 문재인 대통령, 교황 예방 등 G20 순방 외교 성과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