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00:35 (금)
전주시의회, 매립장 주민지원협의체 위원 추천안 가결
상태바
전주시의회, 매립장 주민지원협의체 위원 추천안 가결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10.14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레기 대란을 야기했던 전주권광역폐기물매립시설 주민지원협의체 위원 구성 논란이 사실상 일단락됐다.

전주시의회는 14일 제385회 4차 본회의에서 복지환경위원회가 상정한 전주권 광역폐기물 매립시설 주민지원협의체 주민대표 재추천의 건을 가결했다.

협의체 주민대표 재 추천안은 참석의원 33명 중 찬성 25명, 반대 7명, 기권 1명으로 처리됐다. 

또한 당초 주민지원협의체가 관리하던 주민지원기금을 앞으로 전주시가 직접 관리한다는 합의도 이뤄졌다.

쓰레기 대란을 촉발한 성상검사에 대한 기준 및 주민감시요원의 활동범위 등도 논의 대상에 포함됐다.

이날 처리된 재추천안은 집행부로 넘어간 후 최종 결정된다. 집행부가 최종 처리하면 제10대 주민지원협의체를 이끌 위원 4명이 선출된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업리치’, 업비트 인공지능(AI) 코인 자동매매 프로그램 정식 출시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