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2 07:35 (토)
진안군, 용담댐 준공 20주년 기념식 개최
상태바
진안군, 용담댐 준공 20주년 기념식 개최
  • 김태인 기자
  • 승인 2021.10.14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몰민의 애환을 위로하고 권리를 주장하다

 

진안군이 14일 전국 5번째 규모를 자랑하는 용담댐 준공 20주년(2001.10.13.준공)을 맞이해 기념식을 가졌다. 
기념식은 코로나 19 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소규모로 진행됐다.
용담댐은 지난 2001년 준공해 전주, 익산, 군산 등을 비롯해 전북, 충청도 일원 8개 시군 130만명에게 생활, 공업, 농업 용수를 공급하고 있다. 
기념식에서는 그동안 용담댐 수몰민을 위해 헌신 봉사해 온 배정기, 박형열 씨 등 2명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용담댐 관련 각종 규제 개선과 신규사업 발굴을 위해 새롭게 구성하는 용담댐 지역발전 자문위원회의 위촉위원 8명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그리고, 용담댐 건설로 인해 정든 고향을 떠나야 했던 이주민들의 삶의 모습과 변화된 마을, 사람들의 모습, 지역의 역사문화 사진을 통해 수몰민의 애환을 달래고 진안 역사문화와 이주민의 삶, 용담댐과 수자원의 가치를 재조명하며, 과거의 안타깝고 그리운 고향의 추억을 넘어 희망차고 밝은 미래의 상징으로 기억되기를 바라면서 제작한 용담댐 준공 20주년 기념 영상물을 시청했다. 
특히, 한국수자원공사에 우리 진안군민들이 더 이상 용담호로 인해 상실감과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용담댐 관련 각종 협약 체결 시 진안군과 사전 협의하고, 모든 절차와 내용을 함께 공유할 것 등을 요구하는 관내 6개 사회단체〔용담호수질개선주민협의회(회장 김정길) 진안군 애향운동본부(회장 우태만), 바르게살기협의회(회장 최순석), 자유총연맹(회장 배병선), 행정동우회(회장 송상모), 자연보호협의회(회장 구동수)〕의 의견을 담은 건의문을 용담호수질개선주민협의회 김정길 회장이 대표해 낭독했다.
김정길 용담호 수질개선 주민협의회 회장은 “이번 진안군의 사회단체에서 공동으로 체택하여 호소하는 건의문의 내용을 부디 한국수자원공사가 외면하지 않고 보다 적극적이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여 용담댐 수몰민들을 비롯한진안군민의 삶의 질이 더욱 더 향상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제19대 전북대총장 선거, 7명 교수 출마의지 표명
  • [칼럼]면역력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대상포진 주의해야
  • 한국갤럽 여론조사(14일) 이재명 37%·윤석열 31%·안철수 17%·심상정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