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6 14:24 (월)
국립대마저 원격수업 질적 향상 외면해서야
상태바
국립대마저 원격수업 질적 향상 외면해서야
  • 전민일보
  • 승인 2021.10.14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한창 학습에 열을 올려야 할 학생들도 큰 피해를 입고 있다.

비대면 수업이 확대되고 있지만, 온프라인 강의와 온라인 강의 품질은 비교할 수 조차 없다. 강단의 교수들도 온라인 강의준비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함량 미달의 강의준비로 비판받는 사례도 속출할 정도이다. 준비하는 교수도, 그 강의를 듣는 학생들도 모두 힘든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전북대 등 도내 국립대학들과 일부 전문대학이 원격수업확대에도 교육 품질제고 노력이 부족했다고 한다.

학생들의 입장에서는 학습권이 제대로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등록금을 반환해줘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대학의 운영상 문제도 감안하지 않을 수 없지만, 학생들의 눈높이를 맞춰줄 노력이 뒤따라야 한다.

교육부가 원격수업 질 관리를 위해 각 대학별로 원격수업관리위원회와 학내 원격교육지원센터 등을 운영하도록 훈령을 발령했음에도 이를 무시한 것이다.

국회 교육위 권인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대학별 원격수업 운영 현황’자료로 확인됐다.

이 자료에 따르면 원격수업관리위원회를 운영하는 4년제 대학은 169곳(88.9%), 전문대학 105곳(96.3%)으로 나타났다. 또한, 학내 원격교육지원센터를 설치·운영하는 4년제 대학은 166곳(87.4%), 전문대학 99곳(90.8%)이었다.

전북은 국립대인 전북대와 전주교육대가 원격수업관리위원회와 원격교육지원센터를 모두 운영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군산대는 원격교육지원센터를 설치·운영하지 않았다.

또한 전문대인 백제예술대도 원격수업관리위원회와 원격교육지원센터 모두 운영하지 않았다.

대학의 원격수업 부실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상황에서 최소한의 자구책도 제대로 추진하지 않은 셈이다.

원격수업의 질 보장을 위한 관리체계도 마련하지 않은 대학의 원격수업 강의를 신뢰해야 할지 의문이다.

매년 높은 등록금을 내는 학생들의 입장에서 불만이 팽배할 수밖에 없다. 원격수업의 질에 대한 학생들의 문제 제기가 지난해부터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비대면 수업의 공급자와 수요자 모두 힘들지만 최소한의 노력은 뒷받침 돼야 할 것이다.

원격수업의 기본적인 질 관리를 위한 훈령조차 지키지 않는 것은 대학의 직무유기라는 지적을 벗어날 수 없다. 앞으로도 비대면 수업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지금이라도 학생이 참여하는 원격수업관리위원회와 학내 원격교육지원센터의 내실 있는 운영이 필요하다.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한 대학의 자구책은 대학발전을 위해서도 필요한 측면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
  • 정읍시 칠보면 소재지 지중화·정비사업 준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