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0 15:13 (목)
이용호 의원, 노인장기요양보험 등급 후 서비스 미이용자 증가 지적
상태바
이용호 의원, 노인장기요양보험 등급 후 서비스 미이용자 증가 지적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10.13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자 중심 관리와 돌봄 욕구 반영되도록 서비스 개선해야

장기요양 등급을 받고도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미이용자가 매년 증가 추세에 있어  이와 함께 의료서비스 적용과 함께 더 나은 돌봄서비스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 복지위)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노인장기요양보험 신청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6년∼2021년7월) 노인장기요양등급 신청자는 총 632만3,458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1∼5등급 및 인지지원등급을 받은 등급인정자는 총 432만3,784명으로 등급을 받고도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은 미이용자가 70만8,298명에 달했다.

특히 서비스 미이용자(율)는 2016년 76,436명(14.7%)에서 2020년까지 145,482명(16.9%), 올해 7월 현재 157,035명(17.1%)으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

미이용 사유를 보면, 요양병원 이용과 가족 등에 의한 직접 요양이 가장 많았는데, 이는 장기요양등급을 받았더라도 서비스를 통해 최소한의 건강(의료)관리나 돌봄서비스에 대한 욕구가 충족되지 않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이용호 의원은, “이러한 현상은 다양한 원인이 있겠지만 서비스 대상자의 욕구에 따른 적정 서비스가 충족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며, “대상자 중심의 의료적 관리와 돌봄 욕구가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제19대 전북대총장 선거, 7명 교수 출마의지 표명
  • [칼럼]면역력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대상포진 주의해야
  • 김호중 팬카페 ‘전북 아리스’, 복지시설 청소년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