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9 12:49 (목)
캠핑 트레일러, 출발 전 꼭 안전점검 해야
상태바
캠핑 트레일러, 출발 전 꼭 안전점검 해야
  • 전민일보
  • 승인 2021.10.12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를 운전하다 보면 일반차량 뒤에 견인되고 있는 여행용 트레일러를 자주 볼 수 있다.

이런 트레일러들이 요즘 대형 사고를 일으키는 대상으로 손꼽히고 있어, 이런 사고에 관하여 말하고자 한다.

한 예로, 지난 2021년 9월 5일 군산시 오식도동 새만금방조제 부근 8차선 도로상에서 트레일러에 모터보트를 싣고 운행 중인 차량 트레일러 바퀴 부식 때문에 파손되며 사고가 발생했었다. 다행히 바로 인근 119안전센터에서 소방차가 현장으로 신속하게 출동해 2차 사고 발생을 막을 수 있었다.

견인식 트레일러 사고 발생의 경우 트레일러가 차량에 끌려가는 경우로 제동장치 등이 작동하지 않아 큰 사고 이어질 수 있다.

이러한 사고의 원인을 살펴보면 ▲부식에 의한 트레일러 분리 ▲트레일러 바퀴파손으로 인한 주저앉음 ▲트레일러 자체의 조향이나 제동이 불가능 등이 있으며, 이런 사고는 주변 운행 차량과의 2차, 3차 사고를 발생시킬 위험성이 높고, 이로 인한 재산피해 및 인명피해가 크게 발생할 우려가 크다.

요즘 캠핑이나 레저스포츠 등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졌고, 이에 따라 트레일러 사용 역시 증가하는 추세이다.

이 때문에 트레일러 사고가 드물지 않게 발생하며, 이는 트레일러를 운용하는 사용자뿐만 아니라 주변인 모두에게 안전위험을 가져다줄 수 있다.

트레일러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안전관리가 중요한데, 트레일러는 신차와 마찬가지로 4년 첫 정기 검사를 시작으로 이후 2년마다 정기 검사를 받게 법으로 규정되어 있다.

하지만 트레일러 사용자들은 정기 검사만을 맹신하여서는 안 되며, 트레일러 운행시 일일점검, 수시 점검 등을 생활화하여야 한다.

그 이유로는 레저 스포츠 이동용 트레일러의 특성상 항상 민물이나 바닷물에 트레일러 차체가 직접 접촉하기 때문에 차체 및 기타 부위에 부식 위험성이 높기 때문이다.

트레일러 사용자는 다음과 같은 각종 사항 확인으로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첫째 사용자들이 운행 시마다 차량과 트레일러를 결합하는 견인고리, 허브캡, 리데나 등 차체 측 부품의 부식 여부, 안전상태를 수시로 점검하고, 둘째 트레일러 커넥터점검을 통하여 등화류 등 전기적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확인해야 하며, 셋째 상시타이어 공기압 확인과 트레일러 하부 부식상태 등을 운행 전 꼭 확인 해야 한다. 특히 고속도로 운행 전 일반도로에서 일정 거리를 운행해 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요즘 우리는 빠르게 변하는 세상 속에서 편리하게 사용하기 위한 많은 장비가 생겨나고, 이런 것들로 인해 생활 속의 편리함을 만끽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 주변에는 ‘나는 아니겠지’, ‘고장 나지 않을 거야’ 자기주의적 사고가 팽배해져 가고 있다.

내가 매일 타고 다니는 차라면 소리가 나거나 조금 문제가 있다면 이런 생각을 할까?

우리의 안전은 사회의 안전이며, 우리 모두의 안전이다.

우리 모두의 휴식을 위한 캠핑, 그리고 즐거운 레저 활동, 이에 앞서 우리에게 최우선시되어야 할 것은 우리 모두의 “안전”이다. 안전과 함께 즐거운 캠핑을 떠나자.

김현섭 군산소방서 군산119구조대 소방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
  • 익산시 춘포면 주택서 불...860만원 피해
  • [칼럼] 여름철, 곤지름 및 헤르페스 등 남성 비뇨기 질환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