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17 17:03 (월)
코로나19 이후 자영업자 고소득·중산층 줄고 저소득층 비중만 확대
상태바
코로나19 이후 자영업자 고소득·중산층 줄고 저소득층 비중만 확대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1.10.11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자영업자 가구의 고소득층과 중산층 비중은 줄고, 저소득층만 늘어난 반면 근로자 가구는 중산층 비중이 늘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2분기와 올해 2분기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마이크로 데이터 분기별 자료(비농림어가·1인 이상 가구)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코로나19 전후로 가구주 직업별, 소득계층비중이 어떻게 변화했는지 분석한 자료가 나오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경연에 따르면 저소득층 가구는 2년 새 6만4577가구가 늘었다. 자영업자 가구의 소득계층별 비중이 코로나19 이전이었던 2019년 2분기에는 저소득층 비중이 25.9%였지만 코로나19 확산 이후인 올해 2분기에는 28.4%로 2.5%포인트(p) 늘어난 탓이다.

반면 고소득층과 중산층 비중은 줄었다. 2년 전 고소득층과 중산층 비중은 각각 13.1%, 61.0%였지만 올해 2분기 11.8%, 중산층 59.8%으로 줄었다. 가구 수 기준으로도 고소득층과 중산층은 각각 4만7588가구, 7만4091가구 감소했다.

한경연은 7월 이후 4차 대유행의 영향까지 감안하면 자영업자 상황은 올해 2분기보다도 더욱 악화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자영업자와 달리 근로자 가구는 고소득층과 저소득층의 비중이 줄고 중산층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근로자 가구의 경우 2019년 2분기에는 소득계층별로 고소득층 11.4%, 중산층 67.7%, 저소득층 20.9%로 구성됐으나 올해 2분기에는 고소득층 9.8%, 중산층 70.4%, 저소득층 19.9%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후 근로자 가구의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비중이 각각 1.6%p, 1.0%p 감소한 반면, 중산층 비중은 2.7%포인트 증가했다.

전북지역도 25만 9000여 명의 자영업자가 전북의 경제를 지탱하고 있는 만큼, 이들의 소득감소가 도내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

보편적 지원 대신 피해규모가 큰 자영업자에 대한 정책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분석 결과 코로나19 피해는 근로자 가구보다 자영업자 가구에 집중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보편적 지원 대신 코로나19 방역 조치 등으로 불가피하게 피해를 본 자영업자에게 세금 감면, 자금 지원 등의 조치를 강화할 필요가 있으며, 업종·지역별 실제 피해액에 비례한 맞춤형 지원책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칼럼]면역력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대상포진 주의해야
  • 김호중 팬카페 ‘전북 아리스’, 복지시설 청소년 후원
  • ㈜이트로디앤씨(회장 박용수), "친환경부문" 제10회 글로벌 브랜드 대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