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6 15:02 (월)
전국체전 파견된 전북체육회 직원 코로나19확진... 대회 지원 차질 우려 
상태바
전국체전 파견된 전북체육회 직원 코로나19확진... 대회 지원 차질 우려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10.08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체육대회에 파견된 전북체육회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추후 전북선수단에 대한 지원 등에 차질이 우려된다.

8일 전북체육회 등에 따르면 8일부터 오는 14일까지 경북일원에서 펼쳐지는 제102회 전국체육대회에 참가한 전북선수단의 대회 운영이나 상황 등을 지원하기 위해 파견된 사무처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복귀했다.

이 직원과 접촉했거나 동선이 겹친 나머지 파견단을 비롯한 임원들 또한 상당수 자가격리 등을 위해 현장에서 빠지면서 공백이 우려되고 있다.

현재 접종이 완료된 직원들만이 현장에 남았으며 전북에 남아있던 직원들이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현장에 교대 투입될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체육회 관계자는 “내일이면 지원인력 10여명이 보강되면서 대회 운영에 큰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또 현장에 도착한 뒤 특별한 이동도 없어 추가 감염을 우려할 상황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대한 대회가 안전하게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
  • 정읍시 칠보면 소재지 지중화·정비사업 준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