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2 07:35 (토)
중진공,‘벤처 4대 강국’ 실현 위해 지역형 예비유니콘 육성
상태바
중진공,‘벤처 4대 강국’ 실현 위해 지역형 예비유니콘 육성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1.10.0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전북서부지부(지부장 전경훈)는 코로나19 이후의 뉴뉴노멀(New-New Normal) 시대를 맞아 ‘벤처 4대 강국’ 실현을 위해 중기부의 ‘K-유니콘 프로젝트’와 연계해 지역형 예비유니콘 발굴 및 밸류업(Value-up) 지원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부터 시작한 중진공의 지역형 예비유니콘 육성사업은 新산업 분야를 영위하는 성장유망기업이 지역대표 K-유니콘으로 밸류업할 수 있도록 정책자금, 수출, 인력, 투자 등의 집중 연계지원을 통해 밸류업 가속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역형 예비유니콘은 ‘발굴’부터 ‘연계지원’까지의 전 과정을 지역 유관기관 및 창업투자사와 협업해 ‘이어달리기식’으로 육성할 계획으로 전북서부지부는 올해 폴리에스테르 폴리올과 경질우레탄 폼 보드 등을 제조하는 정우화인㈜과 폐배터리 등의 산업폐기물에서 귀금속과 유가금속을 회수하는 성일하이메탈㈜을 예비유니콘기업으로 지정했다.

지난해 서부권역(충청·호남권)의 경우, 지역주력업종 영위기업 등 예비유니콘 후보기업 33개사를 발굴해 424억원의 정책융자 지원, 판로·인력 지원 등 다각적인 금융 및 비금융 연계지원을 추진한 바 있다. 

전경훈 중진공 전북서부지부장은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성장유망기업이 신산업 분야를 선도하는 지역대표 K-유니콘으로 혁신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K-유니콘으로의 밸류업을 희망하는 많은 기업들의 참여를 동력삼아, 대한민국이 ‘벤처 4대 강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현장일선에서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제19대 전북대총장 선거, 7명 교수 출마의지 표명
  • [칼럼]면역력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대상포진 주의해야
  • 한국갤럽 여론조사(14일) 이재명 37%·윤석열 31%·안철수 17%·심상정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