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5 18:18 (일)
정읍시, 고품질 쌀 생산 ‘벼 후기관리 철저’ 당부
상태바
정읍시, 고품질 쌀 생산 ‘벼 후기관리 철저’ 당부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1.10.01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고품질 쌀 생산과 종자 사용 벼의 발아율을 높이기 위해 물 관리와 적기수확 등 후기관리를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출수기 이후 잦은 비와 야간 저온 등 기상여건과 적기방제 미흡으로 이삭도열병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벼 수확기를 앞둔 시점에는 약제방제의 어려움이 있으므로 물 떼기와 알맞은 벼 수확기를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수확이 늦어지면 미강층이 두꺼워지고, 색택 불량과 동할미가 증가해 미질이 나빠질 수 있으므로 적기에 수확을 해야 한다.

또한 이삭에서 벼가 떨어지는 탈립(脫粒)이 높아질 수 있으므로 콤바인 속도(0.85m/sec)를 준수해 손실률을 최소화해야 한다.

적당한 벼 수확 시기는 이삭 하나의 벼알이 90% 이상 익었을 때가 좋고, 비 온 뒤나 이슬이 마르지 않은 상태에서는 수확하지 않는 것이 좋다.

벼를 건조시킬 때는 50정도에서 서서히 말려야 쌀에 금이 가거나 부서지는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

종자로 사용할 벼는 섭씨 4045를 유지해 말리면 발아율을 높일 수 있다.

정공수 자원개발과장은 본격적인 벼 수확기가 다가오면서 후기관리와 적기수확이 중요하다고품질 쌀 생산으로 농가소득 향상과 함께 정읍 쌀의 이미지 향상에 앞장서 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
  • 정읍시, 초등돌봄 ‘다함께 돌봄센터 1호점’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