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6 21:48 (화)
정읍시 ‘수제천 학술대회 및 제12회 정기연주회’ 성황
상태바
정읍시 ‘수제천 학술대회 및 제12회 정기연주회’ 성황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1.09.17 0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제천 학술대회
수제천 정기연주회

정읍시에서 수제천(壽齊天)의 의미를 되새겨보고 향후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뜻 깊은 행사가 열렸다.

()수제천보존회(이사장 이영자)16일 시청 5층 대회의실에서 무고복원 및 수제천 전승 실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앞서 지난 15일에는 정읍사예술회관에서 제12회 수제천 정기연주회를 성황리 마쳤다.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 전통음악인 수제천의 본고장으로서 위상과 시민의 자긍심을 높여주, 수제천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현경채 영남대 교수가 좌장을 맡은 수제천 학술대회는 이동복 경북대 교수의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조법종 우석대 교수의 정읍사의 고려 전승 과정에 관한 사회적 고찰’, 임미선 단국대 교수의 대악후보에 의한 정읍곡 복원에 관한 연구를 주제로 발표가 진행됐다.

또한 안현정 이화여대 교수의 대학후보에 의한 정읍곡 복원의 실체적 접근’, 인남순 한국전통문화연구원장의 악학궤범에 수록된 무고 복원의 실체적 접근를 주제로 발표가 이어졌다.

전날 열린 정기연주회에서는 장중하고 화려한 수제천 음악과 평화로운 날을 기원하는 향악곡 해령연주가 펼쳐졌다.

특히, 고려 때 들어온 당악 보허자(步虛子)를 비롯 정읍에 정착해 활동하고 있는 연주자 한결이 정읍여중에 재학 중인 홍유경 학생과 협연을 선보여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유진섭 시장은 정읍지역에서 태동한 훌륭한 문화유산인 수제천이 정읍시의 대표 문화자산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고 수제천의 본고장으로서 천년의 역사를 간직한 수준 높은 문화도시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수제천은 정읍이라는 지역명을 가진 유일한 전통 기악곡이다. 정읍사의 반주 음악으로서 선율이 아름답고 웅장해 궁중음악인 아악 중 백미(白眉)로 알려져 있다.

수명이 하늘처럼 영원하기를 기원하는 의미의 제목을 가진 이 음악은 궁중의례와 연향에 사용되고 있다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