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7 14:38 (수)
고창농악전수관, 전통문화예술학교 발표회
상태바
고창농악전수관, 전통문화예술학교 발표회
  • 임동갑 기자
  • 승인 2021.09.13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일 오후 8시 고창농악전수관 대극장에서 고창농악전통예술학교 수강생들이 한 해 배워온 고창농악을 뽐내는 발표회를 가졌다.

 

 코로나-19로 인해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수강생들로만 이루어진 무관객 발표회로 진행되었으나 수강생들의 멋들어지고 신명나는 소리에 무대는 열기로 달아올랐다.

 

   이 날 4회차를 맞이하는 발표회에는 판굿기초반을 포함하여 태평소반, 통북놀이반, 부포놀이반, 고깔소고반, 판굿중급반 수강생들의 뛰어난 실력으로 약 한 시간 진행되었다.

 

 고창농악은 ‘영무장’ 농악이라 일컬어지는 호남 우도농악 전통의 맥을 그대로 잇고 있으며, 민속놀이와 마을신앙 및 세시행사 등으로 지역주민들과 함께 어우려져 전승되었고, 이에 대표적인 무화유산의 가치를 인정받아 1998년 전라북도 무형문화제 제7-6호로 지정되었다.

 

 고창농악전수관은 문화재청이 선정하는 ‘우수 전수교육관’을 20·21년 연속 수상하였으며, 2021년 문화재청 공모사업에 선정된 고창군의 지원을 받아 농악의 심도있는 전수를 위해 매해 전국의 수강생들을 모집해 전통문화예술학교 강습을 진행하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지속적인 무형문화유산의 보존과 전승기반 마련을 위해 국가무형문화재 승격을 추진 중“이라며, ”오늘처럼 전국의 젊은 예술인들과 함께하는 고창농악전통예술학교를 통해 사람을 키우고, 지속가능한 고창농악의 전승기반이 마련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