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14:51 (화)
임실에 흰다리새우 연구시설 들어선다
상태바
임실에 흰다리새우 연구시설 들어선다
  • 문홍철 기자
  • 승인 2021.09.1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양식 실증연구시설 유치 성공
2023년까지총70억투입건립추진
바다인접하지않아도대량생산가능
군, 새로운 주민소득 창출 동력 기대

 

임실군 운암면 일대에 고부가가치 사업인‘흰다리새우 스마트양식 연구시설’이 건립될 전망이다.  

지난 10일 군에 따르면 전북도에서 추진 중인 흰다리새우 스마트양식 실증연구시설 건립사업의 최종 대상지로 운암면 쌍암리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임실군이 최종 선정된 흰다리새우 스마트양식 실증연구시설 건립사업은 전북도가 지난 2월 해양수산부의‘친환경양식어업육성’사업의 공모에 선정된 후 대상지를 놓고 도내 일부 시. 군간 유치경쟁이 매우 치열했다. 

이번 실증연구시설 건립사업은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총 70억원(국비 35, 도비 35)이 투입되는 친환경 스마트양식 시스템을 적용하는 전국 최초의 시설이다.

특히, 군은 흰다리새우 스마트양식 실증연구 시설이 조성되면 고부가가치 흰다리새우를 바다가 인접하지 않아도 대량생산 및 소규모 양식어가에 적용이 가능해 지역 농업인들의 새로운 소득 기반을 창출할 수 있다.

임실군은 이번 부지 유치경쟁에서 운암면 쌍암리 일대의 교통편의성과 운암특화단지조성사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적극 강조했다.

운암면 쌍암리 일대는 지방도와 국도가 있어 타지역과 통행이 원활하며, 운암특화단지조성사업 부지와 연접해 있어 향후 확대 가능성이 높다. 

또한 금융기관 및 행정기관 등 서비스 기반 시설이 완비되어 있는 점 등이 강점으로 작용했다.

군은 전북도가 추진하는 흰다리새우 관련 연구시설을 유치함으로써  임실군 내에서 흰다리새우 대량생산 및 소규모 양식어가에 스마트 양식을 보급해 주민들의 새로운 소득 창출의 동력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현재 추진 중인 옥정호 붕어섬 등 종합 관광사업과 연계한 새로운 관광클러스터 사업 단지로 급부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군은 선정된 사업의 대상지 유치에 성공한 만큼 연구시설 건립을 통한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심 민 군수는“이번 전북도 내수면 흰다리새우 스마트양식 연구시설 유치로 인하여 고부가가치 산업인 흰다리새우 양식이 새로운 주민소득을 창출하는 기반이 됐다”며“현재 추진 중인 옥정호 일대 친환경 관광개발 사업과 연계한 먹거리 관광클러스터 사업단지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라북도는 전국 내수면 양식장 면적의 32.3% (268ha)로 전국 1위다./임실=문홍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클레이튼 NFT플랫폼 '클레이민트', 첫 번째 시리즈 완판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마음의 거리만은 더 가깝게
  • 과천 업무복합단지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분양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