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6 10:22 (화)
원광대, 전북지역 주요 강소기업 일자리 수요조사
상태바
원광대, 전북지역 주요 강소기업 일자리 수요조사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1.09.09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대학교가 도내 강소기업을 대상으로 비어 있는 일자리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원광대는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WK300 강소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 하반기 WK300 강소기업 인력 채용 실태 조사를 했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 기업의 66.7%가 하반기 채용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를 운영하는 원광대는 지역 청년들의 지역기업에 대한 이해와 취업 연계를 위해 도내 기업 중 월드클래스300, 글로벌강소기업, 전라북도기업, 청년친화강소기업, 참 괜찮은 중소기업, 희망이음프로젝트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300개 기업을 선발해 ‘WK300 강소기업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상시 채용 동향을 파악하는 등 일자리 발굴 및 지역 청년과 매칭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채용 계획이 있는 기업의 77.2%는 대졸자를 원한다고 응답했다.

그 가운데 85%의 기업은 경력이 없더라도 채용이 가능하고, 경력직을 요구하는 기업은 9.7%로 상대적으로 낮은 비율을 보였다.

하지만 응답 기업의 71.3%가 지역인재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신입직원의 평균연봉으로는 응답 기업 중 가장 많은 42.6%‘2,500만원 이상~3,000만원 미만이라고 답했다.

또한, 기업들의 하반기 채용 예정 분야는 생산직이 59.6%로 가장 많았고, 그 외 연구개발직(47.4%), 영업직(27.2%), 경영지원(22.8%) 순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신입직원 채용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역량으로 직무역량(74.3%)을 꼽았으며, 인재육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직무역량강화교육(67.7%)을 가장 많이 요청했다.

강지숙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장은 청년 구직난이 심각한 최근에도 지역 우수기업들은 오히려 지역인재를 채용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대학생 및 지역 청년에게 우수 지역기업을 바로 알려 기업과 청년 간 일자리 미스매칭 해소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원광대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는 WK300 강소기업을 중심으로 상시로 지역 기업의 채용 동향을 파악해 일자리 발굴 및 지역 청년과 매칭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