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3 10:36 (토)
부안군, 꽃게 금어기 불법 해루질 근절 지도단속
상태바
부안군, 꽃게 금어기 불법 해루질 근절 지도단속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1.08.20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산자원 보호 통한 어업인 소득증대 기여

부안군은 비어업인 꽃게 금어기(6월 21일~8월 20일) 동안 불법 해루질 근절을 위해 부안해양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지도단속을 실시한 결과 꽃게 금어기를 위반한 비어업인 11명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군은 꽃게 금어기 동안 불법 해루질 피해가 심한 해안가와 어촌계양식장, 해수욕장 등을 중심으로 방송차량을 이용해 금어기 준수 홍보방송을 전개했다.

또 어업인 단체에서도 꽃게 금어기 불법 포획을 방지하기 위해 현수막을 제작해 부착하고 자발적으로 순번을 정해 야간 감시활동을 펼쳤다.

특히 이한수 부안군의원은 수산자원 보호를 통한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직접 트럭에 방송장치를 설치해 하루도 빠지지 않고 홍보활동을 실시했으며 SBS 모닝와이드에서도 불법 해루질 단속과정을 촬영해 방송하기도 했다.

현행 수산자원관리법에서는 어업인이 금지기간 및 금지체장을 위반해 어업을 했을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비어업인이 정해진 어구 또는 방법을 위반해 단속될 경우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며 금어기?금지체장 등을 위반해 수산동식물을 포획·채취하게 되면 과태료 80만원을 부과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호성 해양수산과장은 “꽃게 금어기가 8월 20일로 종료되나 금지체장 6.4㎝ 이하의 어린 꽃게와 복부 외포란 암컷 꽃게를 포획하는 행위 및 낚시에 게그물을 메달아 꽃게를 포획하는 행위 등은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지도 및 단속을 병행할 계획”이라며 “수산자원의 번식보호를 위해 어린 꽃게 및 복부 외포란 암컷 꽃게를 보호하는데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원스톱 인프라 품은 ‘대광로제비앙 장성 센텀스카이’ , 10월 14일 그랜드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