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17 15:16 (월)
현대오일뱅크-DL이앤씨, 친환경 건축소재 사업 손잡는다
상태바
현대오일뱅크-DL이앤씨, 친환경 건축소재 사업 손잡는다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8.12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OU 통해 국내 최대 규모 CCU(탄소 포집∙활용) 설비 구축 계획
현대오일뱅크-DL이앤씨 친환경 건축소재 사업협약 모습
현대오일뱅크-DL이앤씨 친환경 건축소재 사업협약 모습

현대오일뱅크(대표 강달호)와 DL이앤씨(대표 마창민)가 공동으로 온실가스 자원화 사업을 추진한다. 두 회사는 12일, 서울 중구 현대오일뱅크 서울사무소에서 ‘탄소저감 친환경 건축소재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 마창민 DL이앤씨 대표 등이 참석했다.

현대오일뱅크와 DL이앤씨는 정유 부산물인 탈황석고와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탄산화제품을 생산하는 CCU(Carbon Capture∙Utilization, 탄소 포집∙활용) 설비를 구축하기로 했다. 2022년 충남 서산시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내 연간 10만 톤의 탄산화제품 생산 공장 건설을 시작으로 최대 60만 톤으로 생산량을 늘릴 계획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이를 통해 정유 부산물인 탈황석고를 연간 50만톤 가량 재활용하게 된다. 또 탄산화제품 1톤 당 이산화탄소 0.2톤을 포집∙활용할 수 있어 연간 12만 톤의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소나무 1,000만 그루를 심는 효과와 맞먹는 양으로 CCU 설비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생산된 탄산화제품은 시멘트, 콘크리트, 경량 블록 등 건축 자재의 대체 원료로 공급한다. 석고∙석회광산에서 석고, 탄산칼슘을 직접 채굴하는 것에 비해 자연 파괴가 적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온실가스 저감, 자원 재활용, 환경 보존을 동시에 실현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DL이앤씨는 CCU 플랜트의 설계∙구매∙시공에 참여하고, 탄산화제품으로 만든 친환경 시멘트, 콘크리트 등을 건축 및 토목 사업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사업을 통해 친환경 건설을 구현하는 한편 탄소 포집∙활용 신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보해 ESG경영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은 “이번 협력은 환경을 오염시키는 배출가스와 활용도가 낮은 부산물을 재가공해 쓸모 있는 제품으로 바꾸는 혁신적인 친환경 사업 모델”이라며 “앞으로도 수소 제조 과정의 이산화탄소를 전량 재활용하는 블루수소 사업 등 다양한 탄소중립 노력으로 ESG경영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는 향후 기존 탄산화제품을 건축 자재 원료인 무수석고와 고순도 탄산칼슘으로 분리 생산할 수 있도록 공정을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고순도 탄산칼슘은 종이, 벽지 등 제지산업의 원료로도 사용되어 특히 부가가치가 높다.

마창민 DL이앤씨 대표는 “이번 사업을 통해서 포집한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돌파구를 마련하게 되었다” 며 “ESG경영을 실천하는 동시에 탄소중립까지 구현할 수 있는 가장 적극적인 형태의 탄소저감 활동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최근 사내 공모를 통해 탄산화제품 브랜드를 ‘그린시움(greencium)’으로 정했다. 친환경을 대표하는 ‘green’과 칼슘의 ‘cium’, 건축물을 상징하는 ‘um’의 합성어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칼럼]면역력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대상포진 주의해야
  • 김호중 팬카페 ‘전북 아리스’, 복지시설 청소년 후원
  • ㈜이트로디앤씨(회장 박용수), "친환경부문" 제10회 글로벌 브랜드 대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