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9 14:51 (목)
완주군 주민 5명 중 1명은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
상태바
완주군 주민 5명 중 1명은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
  • 서병선 기자
  • 승인 2021.08.09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8일 현재 1만9천여 명 접종, 1차 접종률은 49.4% 기록
-전국평균 2차 접종률보다 6% 포인트 이상 상회, 접종 속도전


완주군(군수 박성일)이 군민들의 일상회복을 앞당기기 위해 백신접종 속도전에 돌입하며 2차 접종까지 마무리한 비율이 전 주민의 20%를 돌파했다.

9일 완주군보건소에 따르면 백신접종 위탁의료 기관과 접종센터, 보건소 등을 통해 2차 접종까지 한 사람은 전날 기준 총 1만9,390명으로 전체 인구 9만1,126명(올 5월말 현재) 대비 21.3%의 접종률을 기록했다. 

완주군 주민 5명 중 1명이 백신 접종 2차까지 완료한 셈이다.

이런 2차 접종률은 같은 기간 전국평균(15.0%)에 비해서는 6% 포인트 이상 높은 것이며, 전북평균 접종률(18.4%)보다도 상회하는 것이다.

시설별 접종 상황을 보면 예방접종센터를 통한 2차 접종자가 1만1,278명으로 절반 이상(58%)을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보건소와 병원급 이상 자체 접종이 4,291명, 위탁의료기관 접종이 3,821명 등으로 나타났다. 

백신 접종을 통해 일상을 회복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하며 1차 접종률도 이날 0시 기준으로 49.4%를 기록, 조만간 50%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은 후 이상반응으로 의심돼 신고한 사례는 지난 8일 현재 누적 312건이었으며, 90%에 해당하는 282건은 경증인 것으로 집계됐다. 중증 사례는 9건이었으며, 특정물질에 과민반응을 일으키는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완주군은 군민들의 일상회복을 조속히 앞당기기 위해선 무엇보다 백신접종이 중요하다고 보고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 등의 백신수급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완주=서병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
  • 익산시 춘포면 주택서 불...860만원 피해
  • [칼럼] 여름철, 곤지름 및 헤르페스 등 남성 비뇨기 질환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