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2 22:58 (수)
군산大, 입국 유학생 안전 협조체계 구축 탄탄
상태바
군산大, 입국 유학생 안전 협조체계 구축 탄탄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1.07.31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학기 205명 이어 2학기 250명 입국 예정

 

군산대학교가 여름방학과 2021학년도 2학기를 맞아 입국하는 유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만반의 협조체계를 구축했다.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2021학년도 1학기(1~6)에 입국한 외국인 유학생은 총 34천명으로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185천명 대비 82%가 감소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군산대 입국 유학생은 매년 증가하고 있어 올해 1학기 205명에 이어 2학기에는 250여명이 입국 예정이어서 전년에 비해 약 20% 증가했다.

 

이는 군산대가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유학생의 안정적 학습권 보장을 위해 유학생 특별보호관리위원회를 설치해 세심한 유학생 방역 및 관리를 시행한 결과로 보인다.

 

현재 학생생활관 내 유학생들이 거주할 수 있도록 200여 실을 마련하고 격리기간 동안 식사와 생필품 등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유학생 입국 시부터 전세버스를 인천공항에서 군산보건소까지 운행하며 입국 당일과 격리기간 후 검체검사 실시까지를 프로세스화해 진행하고 있다.

 

학생생활관 입사 시에는 매뉴얼을 통해 한국생활 적응과 한국어 학습을 할 수 있도록 하고, 격리기간 이후 별도의 방 배정을 통해 안전을 도모하고 있다.

 

박시균 국제교류교육원장은 코로나19 확산에도 군산대 유학생들이 매년 증가하는 이유는 유학생들의 안전과 학습권 보장을 위해 군산대 구성원들이 밤낮없는 헌신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라피아노 등 전성시대 맞은 ‘프리미엄 브랜드’ 타운홈 단지 시장 주목
  • 심장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급여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