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2 22:58 (수)
전북지역 7월 제조업, 비제조업 업황 모두 하락
상태바
전북지역 7월 제조업, 비제조업 업황 모두 하락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1.07.31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7월 기업경기지수가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전달보다 소폭 하락했다.

지난달 30일 한국은행 전북본부가 지역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발표한 이달 제조업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86으로 전달(90)보다 4포인트 떨어졌다.

8월 업황 전망 BSI도 80으로 전월(88)보다 다소 8포인트 하락했다.

비제조업의 BSI는 74로 전달(75)보다 1포인트 하락했으며, 8월 업황 전망도 1포인트 떨어졌다.

전북지역 제조업·비제조업체는 원자재 가격 상승, 인력난·인건비 상승, 불확실한 경제 상황 등을 공통된 경영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한편, 이번 조사는 이달 12∼21일 도내 404개 기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라피아노 등 전성시대 맞은 ‘프리미엄 브랜드’ 타운홈 단지 시장 주목
  • 심장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급여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