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8 11:18 (토)
‘계성건설(주)’ 4년 연속 전북 종합건설업체 시평액 1위
상태바
‘계성건설(주)’ 4년 연속 전북 종합건설업체 시평액 1위
  • 왕영관 기자
  • 승인 2021.07.29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협 전북도회, 2021 종합건설업체 시공능력평가 결과 발표

전북 종합건설업체 시공능력평가에서 계성건설(주)이 4년 연속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대한건설협회 전북도회(회장 윤방섭)는 29일 도내 소재 종합건설업체의 2021년도 시공능력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평가 결과, 토목건축공사업에서 계성건설(주)이 3015억원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어 2위는 ㈜신성건설(2479억원) 전년과 동일한 순위를 유지했으며 작년 4위였던 ㈜신일(1844억원)이 한 단계 올라서서 3위를 기록했다. 특히 작년 12위였던 (유)플러스건설(802억)이 9위로 새롭게 ‘TOP 10위권’으로 진입했다.

또 지난해 50위권 밖에 있었던 (유)은송(54위→42위), 삼호토건(주)(73위→43위), (유)유백건설(52위→44위), 청목건설(주)(51위→47위)이 새롭게 50위내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9년 연속 도내에 1등급 업체는 없었다. 다만, 상위 50위권의 시평액은 전년에 비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SOC물량부족을 극복하기 위한 타지역 공사수주, 민간 상업 및 업무시설 건설 공사의 실적 증가를 이끌었다.

윤방섭 회장은 “전국적으로 1등급 업체가 58개사나 되지만 도내에는 지난 9년간 1등급 업체가 없다”며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건설 투자도 감소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당면한 위기을 극복할 수 있도록 행정·정치·금융권·업계 등이 모두 힘을 합쳐 지역 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한 대책마련이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한편, 건설업 시공능력평가 제도는 건설업체의 공사실적, 재무상태, 기술능력, 신인도 등을 종합평가해 공시하는 제도로 발주자가 적절한 건설업자를 선정하는데 참고할 수 있는 기준이 되며, 공공공사의 등급별 유자격자 명부제, 중소업체의 균형발전을 위한 도급하한제 등의 평가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부영그룹, 가을장마 및 태풍 대비 재해 예방 위해 선제적 대비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8월 분양, 삼성동 ‘위레벤646’… 도시형생활주택에 한강 조망권까지 누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