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2 22:58 (수)
무주 최북미술관 소장품전 기획전
상태바
무주 최북미술관 소장품전 기획전
  • 한용성 기자
  • 승인 2021.07.29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서정적인 미술 작품을 감상하는 것도 새로운 피서가 아닐까 싶다. 무주군이 최북미술관에서 ‘최북미술관 소장품전’을 열어 무더위로 지쳐있는 군민들에게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최북미술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열리고 있는 이번 소장품 기획전은 전북도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작가들의 열정과 혼이 담긴 서양 · 한국화 작품 14점을 선보이고 있다.

소장품전은 지난 23일부터 오는 9월 22일까지 62일 동안 열려 무주군민들에게 폭넓은 문화혜택의 기회를 주고 있다. 작가들은 홍익대학교와 홍익대학원을 졸업하고 왕성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이철량 작가를 비롯해 11명이 참여하고 있다.

작품들은 자연과 삶 등을 진솔하게 화폭에 담고 있어 관람객들에게 피서와 함께 작품도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 특히 이들 작품 가운데 윤철규 작가가 선보인 ‘무주어죽’은 어릴 때 자주 먹던 어죽을 화폭 한가득 채워 고향에 대한 향수와 추억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밖에 이임순 작가의 ‘라제통문’은 마치 실제 모습과 흡사할 정도로 완벽하게 화폭에 재현하고 있어 작품을 접한 관람객들은 라제통문에 온 착각에 들 정도다.

이밖에 이석중 작가의 ‘삶·그리움’, 김승호 작가 ‘생명력’, 조계환 작가 ‘날아들다’ 등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수준 높은 작품들이 전시되고 있다.

시설사업소 시설관리팀 양정은 주무관은 “지역주민들과 관광객들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지역 작가들을 소개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소장품전’을 열게 됐다”라고 말했다.

최북미술관은 조선후기 산수화의 대가 최북의 그림 세계를 조망할 목적으로 건립했으며, 2012년 6월 8일 개관했다. 

한편, 지난 2월 판화 · 한국·사진전을 비롯해 지난 4월 김동식 장인의 합죽선 ‘바람이 분다’ 기획전을 여는 등 무주군민들에게 폭넓은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라피아노 등 전성시대 맞은 ‘프리미엄 브랜드’ 타운홈 단지 시장 주목
  • 심장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급여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