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1 18:48 (화)
“전북형 메타버스 정책 개발로 미래 먹거리 확보해야”
상태바
“전북형 메타버스 정책 개발로 미래 먹거리 확보해야”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1.07.29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박용근 의원 주장

 

전북도의회 박용근 의원이 제383회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현실세계와 같은 사회,경제적 활동이 통용되는 3차원 가상공간'인 메타버스에 대해 전세계인들이 주목하고 있다며 전북도도 메타버스를 활용한 혁신적인 콘텐츠와 서비스 개발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28일 도의회 본회의 폐회에서 박 의원(장수)은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 등으로 일상이 망가진 도민들에게 더 나은 세계를 상상하고 새로운 경제, 사회 문화 활동을 능동적으로 창조할 수 있는 가상 공간 마련을 위해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 세계는 지금 메타버스 기술을 중심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으며, 선진국들은 막대한 예산 투자를 통해 메타버스 기술을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는 지난해 '가상융합경제 발전 전략'을 세워 인프라 확충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고, 관련사업인 실감형 콘텐츠 육성 사업의 예산을 보면 지난 2019년 261억에서 올해는 1355억으로 5배가 넘는 예산 증액을 보이고 있다. 인천시의 경우 'XR메타버스 인천이음 프로젝트'를 수립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138억을 배정받아 관련 서비스 개발에 돌입한 상황이다.

이에 박 의원은 전북 또한 메타버스 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정책 수립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전북도 차원의 '메타버스 대책 협의회 TF팀' 구성을 제안했다.

또 이를 통해 도와 시군 정보화 담당자, 유관기관 등이 머리를 맞대고 관련 신규사업을 발굴하는 등 국가예산 확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야한다고 제안했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부영그룹, 가을장마 및 태풍 대비 재해 예방 위해 선제적 대비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칼럼]사랑니 발치, 무조건 해야 하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