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6 22:12 (일)
정읍시, 한우 고부가가치 상품개발 본격
상태바
정읍시, 한우 고부가가치 상품개발 본격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1.07.28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일 숙성한우 생산기반 정립 전문가 자문회의…상품화 방안 논의

정읍시가 소비자 선호도가 낮은 한우의 저등급, 저지방 부위를 활용한 고부가가치 상품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시는 지난 27일 유진섭 시장과 관계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60일 숙성한우생산기반 정립을 위한 전문가 자문회의를 가졌다.

한우는 부위별 균형 있는 소비가 어려운 축종으로 소비가 특정 부위에 치중되어 있어 부위별 가격 차이가 큰 편이다.

특히, 등심과 갈비 등 일부 구이용에 치중된 선호도를 보여 축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소비구조의 개선이 시급하다.

이에 따라 시는 국립축산과학원 조수현 연구관을 초청, 건식숙성에 대한 타 시·군 우수사례와 정읍시 적용 가능성, 상품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건식숙성은 부분육을 진공 포장하지 않은 상태로 냉장 보관하거나 걸어둔 채 숙성시키는 것으로 육질이 부드럽고 맛과 향미가 진하며 조직감이 우수하다.

시는 건식숙성 기술을 활용한 한우 고기의 부가가치 향상과 숙성육 유통을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한우 건식숙성 기술을 통해 모든 부위의 균형 있는 소비로 축산농가의 소득향상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진섭 시장은 정읍지역은 한우 사육농가 1800, 사육두수 93000여 마리로 전북 최대 규모인 만큼 한우 숙성기술을 활용해 축산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심장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급여 확대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라피아노 등 전성시대 맞은 ‘프리미엄 브랜드’ 타운홈 단지 시장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