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1 18:48 (화)
전북도 말레이시아 수출성사로 코로나 극복 마중물
상태바
전북도 말레이시아 수출성사로 코로나 극복 마중물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1.07.28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와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이하 경진원) ‘구매조건부 현지마케팅 지원’을 통해 말레이시아 수출 성사
전라북도와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 ‘구매조건부 현지마케팅 지원’을 통해 말레이시아 수출 성사

전라북도와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이하 경진원)은 ‘구매조건부 현지마케팅 지원’을 통해 말레이시아 수출을 성사시켰다고 28일 밝혔다.

말레이시아는 2019년도부터 우리나라 주요 수출국 10위 안에 꾸준히 드는 타겟 수출시장 중 하나로, 한-아세안 FTA 및 발효 예정인 RCEP 등을 활용해 다양한 수출전략을 꾀할 수 있는 신남방 정책의 주요 국가로 볼 수 있다.

경진원은 남원에 소재한 GMF社등 도내 우수기업 8개사의 약 8만 5000불 상당의 제품 선적을 마쳤다고 말했으며, 본 제품들은 10월까지 쿠알라룸푸르 등 주요 5개 도시의 10개 마트에서 온·오프라인 판촉행사를 통해 현지인의 입맛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특히 이번 수출은 ‘포스트차이나 신시장 개척지원사업‘을 통한 성과로, 중국과 미국 시장에 치중되어 있던 전라북도의 수출시장 진출 편협성을 개선하고 수출국을 다변화하기 위해 지속적·전방위적으로 노력한 전라북도와 경진원의 결실로 보여진다.

경진원 관계자는 “말레이시아 현지 시장은 한류 영향으로 한국제품에 개방적이며, 중산층이 잘 발달돼 있기 때문에 구매력도 충분해 동남아 진출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장이다”라며 “이번 수출을 시작으로 향후 도내 제품이 동남아 전 지역에 진출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현재 전라북도와 경진원은 해외마케팅 지원, 수출통합지원센터, 전라북도 FTA활용지원센터, 중국사무소와 인도·베트남 통상거점사무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33개국 54개소의 파트너사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전라북도의 수출증진을 위해 총력을 다하는 중이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부영그룹, 가을장마 및 태풍 대비 재해 예방 위해 선제적 대비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칼럼]사랑니 발치, 무조건 해야 하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