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1 18:48 (화)
김제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 해소
상태바
김제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 해소
  • 임재영 기자
  • 승인 2021.07.28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시가 한국토지주택공사 부동산 투기 논란에 따른 의혹을 선제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지난 4월 지평선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등 2개 사업에 대해 부동산 투기 1차 조사를 실시한 후, 사업대상지역을 넓혀 자체적으로 2차 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2차 조사는 1차 조사 2개 사업 외에 공공임대주택 건립 등 5개 사업, 총 7개 개발사업을 대상으로 사업대상지 경계로부터 반경 1km 범위에 편입된 동·리 기준으로 범위를 확대했다.

조사대상은 김제시 직원, 가족, 퇴직공무원 등 1,874명으로 2015년 7월 이후 거래된 부동산 1만6,530건과 대조해 주거목적의 공동주택을 제외한 59건의 토지 거래 내역을 추출했다.

이중 서면조사를 통해 증여 등 취득 사유와 사업부지와의 거리 등 사실상 개발정보 이용 가능성이 없는 18건을 제외하고, 41건에 대해 현장 방문 조사 및 서류조사 등의 정밀조사를 진행했다.

조사결과 미공개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는 발견하지 못했으며, 농지법 위반 의심자 2명을 발견하고 해당농지에 대해 적정한 행정조치를 위해 농지관리부서에 통보했다.

박준배 시장은 “부동산 투기 의혹을 선제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전 직원에 대해 1차 조사에 이어 2차 조사를 진행한 결과,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청렴한 공직 풍토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제=임재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부영그룹, 가을장마 및 태풍 대비 재해 예방 위해 선제적 대비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칼럼]사랑니 발치, 무조건 해야 하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