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1 18:48 (화)
남원시, 지하수 방치공 62개소 원상복구 추진
상태바
남원시, 지하수 방치공 62개소 원상복구 추진
  • 천희철 기자
  • 승인 2021.07.27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수 오염주범, 방치공 원상복구 지원사업

 남원시가 지하수 방치공 62여 공에 대한 일제 원상복구에 나선다.

 ‘방치공’이란 관정개발 과정에서 수량부족, 수질불량 등의 사유로 개발실패 또는 상수도 대체, 소유자 변경 등으로 사용이 중지되어 수질오염 방지조치 없이 그대로 방치된 관정을 말한다.

 지하수 방치공은 관정내 시설 부식 및 지표의 오염물질 노출 등으로 지하수원을 오염시키는 주된 원인이 된다.

 시는 지난 2월부터 3월까지 지하수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약 300여개의 방치공이 발견되었고, 그중 소유주가 불분명한 62여 공에 대하여 원상복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오는 8월부터 예산 1억 1천 6백만원을 투입하여(1공당 200만원 소요) 지하수 오염의 원천인 방치공 원상복구를 실시한다.

 방치공이 일제히 원상 복구된 이후에는, 방치공찾기 운동을 추진해 지하수 오염을 예방하며 신규 방치공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지하수 개발·이용 시공업자에 대한 관리·감독도 철저히 추진할 방침이다.

 관련 법령에 따라 허가나 신고를 이행하지 아니한 지하수개발·이용시설 공사를 추진한 시공업자는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처분된다.

 시 관계자는 “지하수는 미래세대에게 빌려온 천연자원으로 잘 쓰고 관리해서 온전히 돌려줘야 할 것”이라며, “지하수 오염의 주범인 방치공 원상복구에 시민의 높은 관심과 적극 동참”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부영그룹, 가을장마 및 태풍 대비 재해 예방 위해 선제적 대비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칼럼]사랑니 발치, 무조건 해야 하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