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2 22:58 (수)
무주군, 한글지도사 16명 배출
상태바
무주군, 한글지도사 16명 배출
  • 한용성 기자
  • 승인 2021.07.2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군로컬JOB센터 통한 일자리 창출사업 일환
4월부터 3개월 간 이론, 실습교육 거쳐


무주군이 한글지도사(민간자격 - (사)한국독서능력개발원) 16명을 배출했다. 한글지도사는 유아를 비롯한 노인과 다문화 가족을 대상으로 한글을 교육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사람으로, 

무주군은 주민 일자리 창출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4월 6일부터 무주군로컬JOB센터를 통해 한글지도자 자격증 취득교육을 실시했으며 총 19명의 수강생 중 3개월 간 30시간의 이론과 10시간의 실습교육을 이수한 16명이 자격증을 취득했다.  

교육은 (사)한국평생교육HRD진흥협회에서 맡아 문해교육 기본과 강의시연, 멘토링, 현장실습 중심으로 진행해 호응을 얻었다.    

27일 2021년 무주군로컬JOB센터 한글지도사 자격증 취득교육 수료 및 자격증 전수식에서 한글지도사 자격증을 받아든 김이숙 씨(53세, 무풍면)는 “문맹을 깨치고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는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자체가 가슴 뿌듯하다”라며 “더 노력하고 공부해서 한글교육이 절실한 사람들에게 어둠 속 한 줄기 빛과 같은 존재가 되고 싶다”라고 전했다.   

무주군 맑은물사업소 3층에서 열린 수료 및 자격증 전수식에는 황인홍 무주군수와 무주군로컬JOB센터 김선태 센터장, (사)한국평생교육HRD진흥협회 강혜경 본부장을 비롯해 수료생 등 20여 명이 함께 해 의미를 더했다. 

이 자리에서 황인홍 군수는 “한글 지도사는 고령의 어르신들과 한글교육이 절실한 다문화 가정이 많아지고 있는 우리 군 현실에서 꼭 필요한 직종 중 하나일 것”이라며 “2019년에 배출한 지도사들과 함께 지역사회 발전과 주민소통, 그리고 평생교육 실현에 이바지하는 전문가들로 제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무주군에 따르면 한글지도사 양성과정은 지난 2019년 처음 개설돼 19명이 교육 수료 후 자격증을 취득했으며 현재 7명이 각 읍면 ‘찾아가는 문해교실’ 등지에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주군로컬JOB센터 김선태 센터장은 “그동안 한글지도사 양성과정을 열어달라는 요청이 많았다”라며 “지난해에는 갑작스럽게 닥친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열지 못했지만 올해는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속에서 교육을 진행, 16명의 한글지도사 배출이라는 성과를 얻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라피아노 등 전성시대 맞은 ‘프리미엄 브랜드’ 타운홈 단지 시장 주목
  • 심장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급여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