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2 22:58 (수)
‘백제불가론’ 지역주의 망령 되살아날까 걱정이다
상태바
‘백제불가론’ 지역주의 망령 되살아날까 걱정이다
  • 전민일보
  • 승인 2021.07.27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등 호남은 한국 정치사의 뼈아픈 폐단으로 기록되고 있는 지역주의 상징적인 지역이다.

영호남의 차별과 소외 등으로 전북 등 호남은 전국에서 가장 낙후된 지역으로 손꼽혔다.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은 견고한 지역주의 장벽을 허무는데 정치인생을 다 받쳐오기도 했다.

그런데 민주당에서 때 아닌 지역주의 조장 논란이 당내 대선 후보간에 치열한 공방으로 이어지고 있다. 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백제, 즉 호남이 주체가 돼 한반도를 통합한 예가 한번도 없다’고 한 발언이 논란의 발단이다.

이낙연 전 대표 측은 지역주의 조장 발언이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이재명 지사가 이 전 대표를 겨냥해 ‘호남 불가론’을 내세우는 등 해묵은 지역주의 조장발언을 하고 있다는 게 주장의 핵심이다.

여기에 정세균, 김두관 등 다른 당내 대선후보들도 이 지사의 발언을 문제 삼고 나섰다. 호남을 기반으로 한 정당인 민주당에서 이재명 지사의 발언은 논란이 되기 충분해 보인다. 실제로 호남지역에서는 이 지사의 발언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호남은 백제, 영남은 통일신라로 인식될 수 있는 발언이기에 호남인들에게 거북하게 들릴 수 있다는 점에서 이 지사의 발언은 신중하지 못한 측면이 없지 않다. 백제의 후손들인 호남만으로는 한반도 통합의 장을 열수 없다는 왜곡된 해석도 가능한 대목이다.

이 지사측은 지난해 7월 30일 당시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를 만났을 때 격려차원의 발언을 왜곡했다며 반박하고 있다.

이 지사는 당시 이낙연 당대표 후보가 전국적 지지를 얻어서 대통령이 된다면 우리 민주주의의 역사라는 격려와 지지의 의미였다는 것이다.

맥락상 볼 때는 문제가 없는 건데, 이낙연 캠프 쪽에서 지역주의로 몰아가고 있다는 것. 그 발언 의도에 대해 사실관계가 바로잡힐 수 있는 해명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한 현 시점에서 삼국시대‘백제’를 언급한 것 자체가 타당한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진영논리와 지역주의 조장 등의 문제를 떠나서 미래지향적인 사고와 통합의 시대정신을 이어가야 할 대선후보로써 삼국시대 ‘백제론’이 웬 말인지 궁금할 따름이다. 지역주의 장벽이 완전히 허물어지지 않았다.

아직도 영호남에서는 지역주의 감정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이들이 존재한다. 이 때문에 선거때 마다 이를 악용하라는 세력과 인물이 등장하고 있다.

그런 구태에 사로잡힌 이들에게 ‘백제’라는 단어 자체가 여권 대선후보 입에서 거론된 것 자체가 악용될 가능성도 충분하다. 발언의 취지와 의도를 문제 삼는 것이 아니라 그 단어를 사용한 것이 문제라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라피아노 등 전성시대 맞은 ‘프리미엄 브랜드’ 타운홈 단지 시장 주목
  • 심장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급여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