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4 16:51 (금)
주거 취약계층 집수리 ‘구슬땀’
상태바
주거 취약계층 집수리 ‘구슬땀’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1.07.2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복지재단 ‘전주사람’, 진북동 단독주택서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 진행
지붕 처마 물받이 교체, 도배·장판, 페인트 도색, 방충망·LED 등기구 교체 지원

전주시와 복지재단 ‘전주사람’(이사장 유창희)이 23일 진북동 소재 한부모 가정 단독주택에서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해당 단독주택은 몸이 불편한 어머니와 자녀 2명이 살면서 자녀의 아르바이트로 번 월 80만 원을 통해 생활하는 차상위 가구의 집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해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날 봉사자은 △지붕 처마 물받이 교체 △도배·장판 시공 △벽면 페인트 도색 △현관 섀시·창호·방충망·LED 등기구 교체 △싱크대 및 화장실 설비 △가재도구 정리 △생활폐기물 처리 등을 처리했다. 

앞서, 시는 지난달에도 조촌동 소재 중증장애인 거주 단독주택에서 집 고쳐주기 사업을 추진했다.

김은주 시 주거복지과장은 “전주시 복지재단 ‘전주사람’과 자원봉사단체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면서 “앞으로도 주거 취약계층 발굴을 통해 지원 가구를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광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심장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급여 확대
  • 라피아노 등 전성시대 맞은 ‘프리미엄 브랜드’ 타운홈 단지 시장 주목